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리뷰] '손흥민 멀티골 폭발' 토트넘, 즈베즈다 5-0 대파...조 2위 등극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토트넘이 츠르베나 즈베즈다에 대승을 거두고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멀티골을 터트리는 등 맹활약을 펼치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

토트넘은 23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3차전 홈경기에서 즈베즈다에 5-0으로 승리했다. 첫 2경기에서 1무 1패를 기록했던 토트넘은 챔피언스리그 첫 승을 거두면서 2위에 올랐고 본격적인 순위 경쟁에 나설 수 있게 됐다.

홈팀 토트넘은 예상대로 최정예 선수들로 선발 명단을 구성했다. 최전방에 케인이 배치됐고 손흥민, 알리, 라멜라가 2선에서 받쳤다. 은돔벨레, 시소코가 허리에 위치했고 데이비스, 베르통언, 산체스, 오리에가 포백에서 호흡을 맞췄다. 가자니가가 골문을 지켰다. 즈베즈다는 토마네를 원톱으로, 카냐스, 마린 등을 중원에 배치해 반격을 꾀했다.

초반부터 토트넘의 공세가 거셌다. 손흥민이 한 차례 기회를 가졌다. 전반 4분 상대 진영에서 드리블로 치고 간 뒤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빗맞으면서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결국 첫 골이 이른 시간 터졌다. 토트넘은 전반 9분 코너킥 상황에서 케인이 헤더로 선제골을 만들었다.

손흥민이 1-0으로 앞서던 전반 9분 골을 터트렸다. 라멜라가 올려준 측면 크로스를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즈베즈다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의 파상공세가 이어졌다. 전반 21분 은돔벨레가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노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 24분에는 라멜라가 데이비스의 크로스를 받아 슈팅까지 이어갔지만 다시 한 번 골키퍼에 막혔다. 몰아붙이던 토트넘은 은돔벨레의 도움을 받은 손흥민이 전반 43분 왼발 슈팅으로 추가골까지 터트리며 승기를 잡았다.

후반에도 토트넘의 파상공세가 이어졌고 추가골이 터졌다. 후반 11분 오리에의 크로스를 받은 라멜라가 왼발 터닝 슈팅으로 골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후반 18분 단독 드리블에 이은 오른발 슈팅으로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냈지만 골문 옆으로 살짝 벗어나 아쉬움을 남겼다.

후반에도 맹활약을 펼친 손흥민은 팀이 4-0으로 앞선 후반 23분 에릭 다이어와 교체되며 경기를 마쳤다. 손흥민은 팬들과 인사를 나누면서 그라운드를 빠져 나왔다. 이후 케인이 추가골을 터트리며 5번째 골을 만든 토트넘이었다.

토트넘은 막판까지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가져갔고 5-0으로 승리하며 분위기 반전을 꾀할 수 있게 됐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