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네빌, "기동력+움직임...맨유-솔샤르, 손흥민 같은 선수 원한다"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개리 네빌이 맨유가 원하는 공격수 유형으로 손흥민을 꼽았다. 그는 손흥민이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찾는 유형의 선수일거라고 설명했다.  

맨유는 21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 시즌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경기에서 리버풀과 1-1로 비겼다. 이로써 맨유는 승점 1점만 추가하며 리그 13위에 머물렀다. 

맨유는 전반 36분 터진 마커스 래시포드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다. 경기 내내 리버풀의 공세를 잘 막아냈지만 후반 막판 10분을 버티지 못했다. 맨유는 후반 40분 아담 랄라나에게 동점골을 허용했고, 결국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네빌은 경기 후 ‘스카이 스포츠’를 통해 그저 골을 넣을 수 있는 선수가 아니라 솔샤르가 원하는 경기 방식에 적합한 공격수를 데려와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네빌은 “나는 맨유가 토트넘의 손흥민 같은 공격수를 원한다고 생각한다. 솔샤르는 그런 유형의 선수를 원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기본적으로 로멜루 루카쿠나 디에고 코스타 같은 전형적인 공격수를 원하는 것 같진 않다. 나는 그가 3톱이나 2톱에서 뛰어줄 기동력 있는 타입의 선수를 찾고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네빌은 "맨유에는 항상 2인 1조로 플레이하던 공격수들이 있었다. 루드 반 니스텔루이가 있을 때보다 웨인 루니의 파트너로 루이 사하가 왔을 때가 우승컵을 더 많이 들었다. 사하는 반 니스텔루이보다 훌륭한 공격수는 아니었지만 팀은 더 좋아졌다. 나는 솔샤르가 좀더 움직임이 좋은 선수를 찾고 있다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