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뿔난 클롭, "맨유 선제골, VAR 없었으면 100% 반칙"...네빌도 동의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선제골이 취소되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클롭 감독은 비디오 판독 시스템(VAR)이 없었다면 심판이 반칙을 불었을거라 확신했다. 

맨유와 리버풀은 21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 시즌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리버풀은 연승 행진을 마감했지만 리그 개막 후 9경기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리버풀은 전반전 공격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다 전반 36분 맨유에 선제골을 허용하며 리드를 내줬다. 후반전 총력을 다한 리버풀은 후반 40분에 터진 아담 랄라나의 동점골로 간신히 무승부를 거뒀다. 

그러나 경기 후 맨유의 선제골이 취소되어야 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선제골 이전 장면에서 린델로프가 디보크 오리기의 다리를 차는 모습이 포착됐고, 오리기는 그대로 볼 소유권을 잃었지만 파울이 선언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심판이 선제골 이후 VAR로 재확인을 했지만 골은 그대로 인정됐다. 

영국 ‘스카이스포츠’의 전문가들도 이 점을 지적했다. 맨유 레전드 출신 개리 네빌은 “VAR이 이런 문제를 일으키는 것을 시즌 내내 봤다. 클롭 감독은 분명 화가 많이 났을 것이다”라고 말했고, 리버풀 레전드 제이미 캐러거 역시 “VAR이 스스로 비난의 여지를 남겨주고 있다. 반칙은 반칙이다”라고 이야기했다. 

클롭 감독도 경기 후 이 장면에 대해 언급했다. 클롭은 ‘BBC’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그것을 파울이라 생각했고, 나 역시 그렇다. 앳킨슨 주심은 VAR이 있었기에 경기를 계속했고, 골이 터지자마자 확인했지만 그걸로는 분명히 알 수 없었다. VAR이 없었다면 앳킨슨 주심이 선제골을 취소했을 거라고 100% 확신한다”라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