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골 취소’ 황의조 “더 집중해서 꾸준한 득점 보여줘야 돼"

[인터풋볼=보르도(프랑스)] 남연주 통신원= 황의조(27, 지롱댕 보르도)가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골이 취소되는 등 아쉬움을 남기고 생테티엔전을 마쳤다. 황의조는 득점 기회를 잡았을 때 보여야 할 집중력을 강조하면서 꾸준하게 골을 넣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보르도는 20일 오후 10시(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에 위치한 누오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생테티엔과의 2019-20 시즌 프랑스 리그앙 10라운드 홈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이번 경기는 황의조가 A매치를 치르고 나서는 첫 번째 리그 경기였다. 보르도의 파울로 소사 감독은 북한전을 치른 뒤 이동 일정까지 피곤했을 황의조를 배려해 선발 명단에서 제외했다. 후반 투입을 목적으로 교체 명단에 포함시켰다.

예상대로 황의조는 후반 초반 교체투입됐다. 후반 8분 사무엘 칼루 대신 그라운드를 밟았다. 투입되자마자 황의조의 존재감이 빛났다. 이번에도 최전방이 아닌 2선으로 나선 황의조는 날카로운 공간침투와 슈팅 기회를 잡으며 단조로웠던 보르도 공격에 힘을 보탰다.

투입 3분 뒤 페널티 박스 안으로 치고 들어간 황의조는 상대 수비에 걸려 넘어졌지만 반칙 선언이 되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 후반 21분에는 호쾌한 중거리 슈팅으로 상대 골문을 두드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어 후반 23분 생테티엔 골문 안으로 슈팅을 성공시켰지만 동료 선수의 오프사이드 선언으로 골이 취소되는 아쉬움도 있었다. 후반 34분 공간침투에 이은 슈팅도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황의조가 투입된 뒤 더욱 날카로운 공격을 펼쳤지만 골을 넣지 못한 보르도는 막판 페널티킥 실점으로 0-1로 석패했다.

경기 후 만난 황의조는 “좋은 경기력으로 상대를 많이 괴롭혔는데 결과를 챙기지 못해서 아쉽다”는 반응이었다. 골이 취소된 것에 대해서 묻자 “아쉽다. 하지만 그 전 상황에서 찬스가 있었기 때문에 그 상황에서 넣었으면 좋았을 거라고 생각한다. 찬스가 왔을 때 더 집중력을 키워야 할 것 같다”면서 판정에 대한 부분보다는 자신의 집중력에 대한 부분을 강조했다.

이어 “다른 포지션에서 뛰고 있지만 어떻게든 슈팅 기회를 만들고 찬스를 만들 수 있는 상황들을 생각하다 보니까 찬스들이 생겼던 것 같다. 지금보다 앞으로가 중요할 것 같다. 다른 포지션, 스트라이커로 뛸 수도 있지만 조금 더 생각을 많이 해서 득점을 꾸준히 하는 게 중요할 것 같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황의조는 북한전을 치른 것에 대해 “격한 경기였고 결과를 가져오지 못해 아쉽다. 하지만 어려운 원정이었기 때문에 비긴 것에 만족한다. 홈에서 할 때는 조금 더 좋은 경기력으로 승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나타냈다.

사진= 남연주 통신원, 지롱댕 보르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