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이승우, 불성실한 태도로 훈련 중 쫓겨나. 팀에 손실” 벨기에 매체 일침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벨기에 매체가 이승우의 불성실한 태도를 비판했다. 훈련에 불성실하게 참가하며 훈련장에서 쫓겨났고, 1분도 뛰지 못해 신트트라위던은 금전적 손실을 보고 있다고 전했다.

벨기에 매체 ‘보에트발벨기에’는 20일(한국시간) “이승우는 불성실한 태도로 훈련 도중 라커룸으로 쫓겨났다. 신트트라위던은 이승우를 위해 120만 유로를 투자했다. 하지만 그는 한 차례도 뛰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승우는 헬라스 베로나를 떠나 신트트라위던에 둥지를 틀었다. 하지만 단 한 차례도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다. 벌써 벨기에 리그는 11라운드에 접어들고 있다.

이 매체는 “바르셀로나 유스 출신이라고 해서 성공을 보장할 수 없다. 바르셀로나에서 6시즌을 보낸 후 베로나로 향했다. 베로나에서 2시즌 후 그는 벨기에 리그에 왔다. 신트트라위던은 재정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하지만 이승우는 너무 과거에 갇혀 사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보에트발벨기에’는 “안더레흐트전이 끝나면 벌써 11라운드가 끝난다. 하지만 이승우는 1분도 뛰지 못하고 있다. 신트트라위던은 이승우가 다른 자세를 취할 것을 바랄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그들은 큰 재정적 손실을 입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사진 = 신트트라위던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