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뷰] ‘랄라나 극적 동점골’ 리버풀, 맨유와 1-1 무...9G 무패 행진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리버풀이 교체 투입된 애덤 랄라나의 동점골에 힘입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무승부를 거뒀다.

맨유와 리버풀은 21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 시즌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리버풀은 연승 행진을 마감했지만 리그 개막 후 9경기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맨유의 골문은 데 헤아가 지켰다. 3백에 린델로프, 매과이어, 로호가 섰다. 측면에 완 비사카와 영이 자리했고, 중원에 프레드, 멕토미니, 페레이라가 포진했다. 투톱은 제임스와 래쉬포드가 나섰다. 당초 로호 대신 튀앙제베가 출전 할 예정이었으나 워밍업 도중 부상을 당해 급하게 바뀌었다.

리버풀은 변함없이 4-3-3으로 맞섰다. 알리송이 골문을 지켰다. 알렉산더 아놀드, 마팁, 반 다이크, 로버트슨이 4백에 섰고, 헨더슨, 파비뉴, 바이날둠이 중원에 포진했다. 3톱은 마네, 피르미누, 오리기였다. 살라는 명단에서 빠졌다.

선제골은 맨유의 몫이었다. 전반 36분, 역습 상황에서 제임스의 크로스를 래쉬포드가 문전으로 쇄도하며 마무리했다. 앞선 상황에서 매과이어가 오리기에 파울을 저질렀다는 항의가 나오며 VAR이 가동됐지만 주심은 득점을 인정했다.

리버풀도 곧바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전반 44분, 마네가 린델로프와의 경합을 이겨낸 뒤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하지만 VAR 판독 결과 마네의 핸드볼 파울이 선언됐다. 결국 맨유가 앞선 채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후반 14분, 오리기 대신 체임벌린이 투입됐다. 후반 22분, 래쉬포드의 과감한 슈팅은 아쉽게 골문을 외면했다. 리버풀 벤치는 후반 26분, 헨더슨 대신 랄라나를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맨유는 후반 39분, 래쉬포드 대신 마르시알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후반 40분, 리버풀이 동점골을 터트렸다. 주인공은 교체투입 된 랄라나였다. 랄라나는 왼쪽에서 로버트슨이 올린 크로스를 마무리하며 맨유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양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하지만 추가시간이 5분 주어진 가운데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았고, 결국 양 팀은 승점 1점 씩 나눠가졌다.

[경기 결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1) : 래쉬포드(전반 36분)

리버풀(1) : 랄라나(후반 40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