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맨유 리버풀] 래쉬포드가 해냈다! 전반 36분 선제골...리버풀에 리드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마커스 래쉬포드가 선제골의 주인공으로 등극했다. 래쉬포드의 선제골에 힘입어 맨유가 리버풀에 리드를 가져가고 있다.

맨유는 21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진행 중인 리버풀과의 2019-20 시즌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진행 중인 현재 1-0으로 앞서고 있다.

맨유의 골문은 데 헤아가 지켰다. 3백에 린델로프, 매과이어, 로호가 섰다. 측면에 완 비사카와 영이 자리했고, 중원에 프레드, 멕토미니, 페레이라가 포진했다. 투톱은 제임스와 래쉬포드가 나섰다.

리버풀은 변함없이 4-3-3으로 맞선다. 알리송이 골문을 지킨다. 알렉산더 아놀드, 마팁, 반 다이크, 로버트슨이 4백에 서고, 헨더슨, 파비뉴, 바이날둠이 중원에 포진한다. 3톱은 마네, 피르미누, 오리기이다. 살라는 명단에서 빠졌다.

선제골은 맨유의 몫이었다. 전반 36분, 역습 상황에서 제임스의 크로스를 래쉬포드가 문전으로 쇄도하며 마무리했다. 앞선 상황에서 매과이어가 오리기에 파울을 저질렀다는 항의가 나오며 VAR이 가동됐지만 주심은 득점을 인정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