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맨유 리버풀] 튀앙제베, 워밍업 도중 엉덩이 부상...로호 긴급 투입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튀앙제베가 부상으로 선발 명단에서 빠졌다. 로호가 그 자리를 대체 할 예정이다.

맨유와 리버풀은 21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2019-20 시즌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8전 8승으로 파죽지세를 달리는 리버풀과 최근 기세가 한 풀 꺾인 맨유의 대결이다. 맨유의 골문은 데 헤아가 지킨다. 데 헤아는 A매치 도중 부상을 당했지만 선발 명단에 포함됐다.

솔샤르 감독은 3백을 꺼냈다. 3백에 린델로프, 매과이어, 튀앙제베가 선다. 측면에 완 비사카와 영이 자리하고, 중원에 프레드, 멕토미니, 페레이라가 포진한다. 투톱은 제임스와 래쉬포드이었다.

하지만 변수가 발생했다. 워밍업 도중 튀앙제베가 엉덩이 부상을 당한 것이다. 결국 솔샤르 감독은 튀앙제베 대신 로호를 투입했다. 로호가 투입되며 한 자리 비게 된 벤치에는 존스가 앉을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