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명백한 반칙!" 왓포드 감독, '알리 동점골 선언' VAR에 불만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왓포드의 키케 플로레스 감독이 비디오 판독(VAR)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플로레스 감독이 이끄는 왓포드는 지난 19일 밤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토트넘 홋스퍼와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왓포드는 전반 7분만에 압둘라예 두쿠레가 선제골을 기록하며 앞서 나갔다. 하지만 후반 42분 델레 알리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승점 3점을 얻을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 하지만 플로레스 감독은 알리의 골을 인정한 VAR에 납득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플로레스 감독은 경기 후 영국 ‘익스프레스’를 통해 “득점 상황에 앞서 반칙이 있었다. 해리 케인이 크리스티앙 카바셀레를 두 손으로 밀었다. 이상한 판정이다. 그동안 VAR이 축구에 큰 도움이 된다고 생각했지만 이번 경기에서는 그렇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서 “왓포드의 선수들은 열심히 싸웠다. 이렇게 골을 내주며 힘들다. VAR이 어떻게 적용되는 것인지 전혀 모르겠다. 객관적인 제도라고 생각했지만 비밀스러운 제도라고 생각되기 시작됐다. 또한 왓포드는 경기 초반에 페널티킥을 부여 받았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