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뷰] ‘손흥민 골대 강타’ 토트넘, 왓포드와 1-1무...상위권 도약 실패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손흥민이 골대를 강타하는 등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토트넘 홋스퍼가 안방에서 왓포드와 가까스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19일 밤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왓포드와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홈경기서 1-1로 비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1 추가에 그치며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지 못했다. 왓포드는 첫 승에 실패하며 여전히 최하위에 머물렀다.

홈팀 토트넘은 토트넘은 케인, 모우라, 알리, 시소코, 윙크스, 로즈, 베르통언, 산체스, 알더베이럴트, 오리에, 가자니가를 선발로 내세웠다. 손흥민은 벤치에서 출발하게 됐다. 손흥민은 국내에서 치러진 스리랑카전에 이어 평양 원정까지 다녀와 피로가 누적됐고 이에 따라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하게 됐다.

이에 맞서 왓포드는 웰벡, 페레이라, 클레버리, 찰로바, 두쿠레, 얀마트, 카스카르트, 도슨, 카바셀레, 올레바스를 기용했다.

전반 2분 만에 왓포드는 웰벡이 부상을 당하는 악재가 찾아왔다. 그러나 왓포드는 악재를 이겨내고 전반 7분 선제골을 기록했다. 역습 상황에서 얀마트의 크로스를 쇄도하던 두쿠레가 마무리하면서 왓포드가 앞서기 시작했다.

전반 23분 박스 정면에서 알리의 슛이 있었지만 골키퍼 정면을 향하고 말았다. 이후 토트넘은 공격 강도를 올렸지만 왓포드가 이를 적절하게 막아섰고, 결국 그대로 전반전이 마무리됐다.

결국 토트넘은 후반 시작과 함께 산체스를 불러들이고 손흥민을 투입하며 공격적인 승부수를 띄웠다.

교체 투입된 손흥민이 토트넘 공격에 활기를 가져왔다. 손흥민은 후반 4분 우측면을 파고들며 강력한 오른발 슛을 시도했다. 아쉽게 골대를 강타했지만, 분명 전반과는 다른 분위기를 만들었다. 이후에도 손흥민은 과감한 돌파를 통해 분위기를 바꿔놓았다.

이후 토트넘은 후반 18분 모우라를 대신해 라멜라를 투입하며 공격 카드를 활용했다. 그러나 오히려 토트넘의 공격은 시간이 갈수록 날카로움을 잃어갔다. 공격 상황에서 패스 타이밍은 늦었고, 정확도도 잃은 모습이었다.

토트넘은 후반 26분 은돔벨레까지 투입하며 마지막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그리고 후반 42분 알 리가 팀을 구했다. 알리는 왓포드 포스터의 실수를 틈 타 몸을 날려 골을 만들었다. 핸드볼 파울을 의심받았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골로 인정됐다.

토트넘은 역전골을 노렸지만, 더 이상의 득점 없이 동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결과]

토트넘(1) : 알리(후42)

왓포드(1) : 두쿠레(전7)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