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분데스 현장리뷰] ‘권창훈 결장-정우영 제외’ 프라이부르크, 베를린에 0-2 완패

[인터풋볼=베를린(독일)] 류영락 통신원= 프라이부르크가 우니온 베를린에 무릎을 꿇었다. 교체명단에 포함된 권창훈은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고, 정우영은 원정 명단에서 빠졌다.

프라이부르크는 19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슈타디온 안 데어 알텐 푀르슈터라이에서 열린 우니온 베를린과의 2019-20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0-2로 패했다.

권창훈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권창훈은 지난 10일과 15일, 스리랑카와 북한을 상대로 후반 교체투입 되며 경기를 소화했다. 정우영은 한국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U-23 대표팀 평가전 2연전을 치렀고, 이번 베를린 원정에 동행하지 않았다.

프라이부르크의 골문은 슈볼로프가 지켰다. 하인츠, 코흐, 리엔하르트가 3백에 섰고, 측면에 귄터와 슈미트가 포진했다. 중원에 회플러, 아브라시가 자리했고, 3톱은 회플러, 발트슈미트, 하버러였다.

전반 1분도 채 되지 않은 이른 시간, 베를린의 선제골이 터졌다. 뷜터가 과감하게 때린 중거리 슈팅이 그대로 프라이부르크의 골문 구석을 갈랐다.

이른 시간 선제골을 허용한 프라이부르크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전반 10분, 베를린의 슈렌저가 시도한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며 프라이부르크는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하지만 전반 22분, 프라이부르크에 악재가 발생했다. 슈볼로프 골키퍼가 통증을 호소했고, 결국 교체아웃됐다. 티에데 골키퍼가 대신 프라이부르크의 골문을 지켰다. 전반 45분, 베를린의 뷜터의 날카로운 헤더를 티에데가 선방했고, 결국 베를린이 리드를 가진 채 전반전이 마무리됐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프라이부르크 벤치는 아브라시 대신 페터슨을 투입했다. 후반 13분, 횔러 대신 그리포가 그라운드를 밟으며 프라이부르크는 3장의 교체카드를 모두 소진했고, 결국 권창훈은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후반 39분, 잉바르센이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추가골을 터트리며 베를린이 승기를 잡았다. 이후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았고, 프라이부르크는 5경기 만에 리그에서 패배를 당했다.

[경기 결과]

우니온 베를린(2) : 뷜터(전반 1분), 잉바르센(후반 39분)

프라이부르크(0) :

사진 = 류영락 통신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