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축구 에이전트, “퍼거슨, UCL 승부조작 대가로 시계 받았다” 주장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한 축구 에이전트가 알렉스 퍼거슨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의 승부조작 설을 주장했다. 승부조작 대가로 롤렉스 시계를 받았다는 이야기도 꺼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17일(한국시간) “주세페 파글리아라로 알려진 에이전트는 비리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파글리아라는 퍼거슨에게 유벤투스와의 챔피언스리그전을 조작하는 대가로 롤렉스 시계를 준 사실을 주장했다”고 전했다.

퍼거슨 감독은 지난 1986년부터 2013년까지 26년간 맨유의 지휘봉을 잡았다. 이 기간 동안 프리미어리그(EPL) 13회를 비롯한 챔피언스리그 우승 2회, FA컵 우승 5회 등을 차지하며 맨유의 전성기를 이끌었다. 감독직을 사임한 뒤에는 맨유의 기술고문으로 일하고 있다.

이와 같은 주장은 에이전트 파글리아라와 전직 코치들 간의 비리 혐의 재판 과정에서 알려졌다. 명장으로 축구계에 이름을 남긴 퍼거슨 감독의 승부조작설이 제기되며 영국 축구계에 큰 파문이 일고 있다. 한편 퍼거슨 감독 재임 시절 두 팀은 챔피언스리그에서 8번 만났다. 그 중 맨유는 4승 1무 3패로 상대전적에서 우위를 보이고 있다. 1996년 9월 11일, 1996년 11월 20일, 1997년 12월 10일에 열린 경기에서 유벤투스가 승리를 챙겼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