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메모] 좌우대칭 안 맞는 북한전 영상, 대학교 방송국 보다 못한 수준

[인터풋볼=신문로] 이명수 기자= 중계방송용으로 제작했다고 말하기에 너무나도 낮은 수준이었다. 대학교 방송국 동아리가 만들법한 중계 영상이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지난 15일, 북한 평양에 위치한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3차전 원정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아무 것도 알 수 없는 사상 초유의 경기였다. 취재진이 북한에 입국할 수 없었고, 중계방송진의 방북은커녕 생중계조차 이뤄지지 못했다. 경기 상황은 평양에 파견된 AFC 감독관이 말레이시아 AFC 본부에 상황을 전파하면 다시 이를 서울 대한축구협회로 알리는 형식으로 알려졌다. 한국에서 알 수 있었던 정보는 경고, 선수교체, 킥오프, 경기종료 정도뿐이었다.

17일 오후 3시 30분, 대한축구협회(KFA)는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북한전 경기 영상 시사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북한이 대한민국에 건넨 DVD의 제작물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약 4대의 카메라로 제작됐다. 우선 메인 카메라의 각도에 큰 문제가 있었다. 통상 중계방송에서 메인 카메라는 하프라인 부근에 위치한다. 하지만 북한전 촬영 카메라는 왼쪽에 치우쳐 있었다.

또한 주요 장면 별 줌을 이용한 장면이 나오긴 했으나 슬로우 모션 등의 추가 기법은 찾아볼 수 없었다. 단조로움 그 자체의 중계 영상이었다. 요즘 유행으로 번지는 조기축구회 분석 영상과 대학교 방송 동아리의 축구 중계 수준이었다. 중계방송이 안될 것은 없으나 축구팬들의 시선을 충족시키기에는 크게 부족했다.

우선 녹화중계가 불발된 이유에 대해 KFA는 ”인천공항에서 저희가 DVD를 볼 수 있는 노트북을 들고 공항에서 직접 영상을 확인했다. 방송 대표로 KBS PD분이 오셔서 내용물을 확인했다. 확인 결과 화질 자체가 HD급 제작이 안 된다. SD급이고, 비율도 4:3이다. 원본도 아니고 카피본이기 때문에 방송용으로는 부족하다. KBS에서는 녹화중계 조차 취소하는 결정을 오늘 아침에 내렸다“고 설명했다.

또한 KFA는 이 영상이 방송제작용으로 북한이 건넨 것인지, 기록용으로 건넨 것인지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KFA는 ”DVD를 활용할 수 있는 권리 범위가 불명확하다. 보도 배포용으로 활용할 수 있는지 아니면 중계방송으로 활용할 수 있는지 사용 가능 범위가 굉장히 불명확하다. 거기서 분명한 것은 저희는 이 내용물을 가지고 상업적으로 활용할 수 없다는 것은 분명하다. 가장 확실한 것은 북측의 승인을 받는 것이다. 그런데 얼마나 답변이 신속하고 정확하게 올 것인지 의문이다. 때문에 북한, AFC, FIFA에 질의한 상태이다. 우선 전후반 하이라이트를 제작해 축구팬들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겠다“고 말했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