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영상] ‘캡틴의 품격’ 손흥민, “좋은 원정만 있을 수 없다”

[인터풋볼=인천공항] 정지훈 기자= 팔꿈치 가격과 욕설까지 난무했다. 그러나 ‘캡틴’ 손흥민은 담담하게 다음 경기를 준비하고 있었고, 항상 좋은 원정만 있을수는 없다고 말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5일 오후 5시 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2승 1무가 된 한국은 H조 1위 자리를 지켰다.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경기 결과뿐이다. 아무도 경기를 보지 못했기 때문이다. 29년 만에 평양에서 열리는 ‘코리안 더비’라 국내는 물론이고, 전 세계적으로 관심을 받았지만 북한은 공개하는 것을 꺼렸다. 결국 선수단과 대표팀 관계자를 제외하고는 아무도 평양에 입성하지 못했고, 중계도 허락하지 않았다. 여기에 무슨 일인지 모르겠지만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러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고, 미디어가 없었기 때문에 선수들의 말도 들을 수 없었다.

역사적인 평양 원정에 대한 이야기는 17일 새벽 인천공항으로 귀국한 벤투호를 통해 들을 수 있었다. 한 마디로 전쟁이었다.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 이번 평양 원정에서 북한 선수들은 상당히 거칠게 나왔고, 대한축구협회의 최영일 부회장은 “전쟁과도 같았다”며 이야기를 전했다.

손흥민도 같은 반응이었다. 인천공항에서 취재진을 만난 손흥민은 “승점 3점을 목표로 했는데 승점 1점만 가져와 아쉽다”면서도 “그래도 부상 없이 돌아온 것만으로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선수로서 거짓말을 할 수는 없다. 너무 거칠었고, 심한 욕설도 있었다”며 북한의 거친 축구를 이야기했다.

한국 대표팀의 ‘캡틴’ 손흥민은 대체적으로 북한 축구에 대해 실망한 모습이었다. 일단 북한 선수들이 너무 거친 플레이를 했고, 이런 이유로 북한의 전력을 제대로 파악할 수도 없었다. 그럼에도 손흥민은 담담했고, 거친 축구보다는 대표팀의 경기에만 집중하고 있었다.

손흥민은 “아마 코치님들도 새로운 경험이었을 것 같다. 좋은 원정만 있을 수는 없다. 선수들도 마찬가지지만 스태프도 고생을 했다. 기억에 남는 것 같고, 기억에 남을 수밖에 없다. 많은 분들이 걱정을 하셨는데 부상 없이 돌아왔다. 한국에서 또 경기를 하는데 좋은 경기를 보여주는 것이 우리의 일이다”며 리턴 매치에서 좋은 경기를 약속했다.

[손흥민 일문일답]

-평양 원정 소감

일단은 승점 3점을 못 가져온 것은 너무나도 아쉽다. 저희가 아쉬운 경기를 펼친 것은 사실이다.

-북한 선수들과 신경전

개인적으로 저희가 얻은 것도 있으면 잃는 것도 있다고 생각한다. 이기지 못한 것은 아쉽지만 선수들이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만으로도 큰 수학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경기가 거칠었다. 우리 선수들은 거친 점이 없었는데 북한 선수들이 예민하게 반응했고, 거칠었다.

-무관중 경기

당황했다기보다는 이 팀이 우리를 강한 팀이라고 생각한다고 생각했다. 북한이 지면 상당히 피해를 보는 것은 사실이었다. 우리는 그런 것을 신경 쓰기보다는 저희 경기하는 것에 집중했다. 잠자고, 먹고 하는 것에 신경을 썼다.

-호텔 통제

어떤 원정이나 비슷하다. 계속 호텔에 있었고, 잠도 자면서 지냈다. 통제된다는 느낌보다는 예민한 문제였다. 그런 문제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 선수들도 조심하면서 지냈다. 호텔에서 잘 쉬면서 최고의 몸 상태를 만들려고 했다. 경기에만 집중했다.

-북한과 충돌

축구를 하다보면 몸싸움은 허용된다. 그러나 누가 봐도 거칠게 들어오는 상황이 많았다. 북한의 작전일 수도 있다. 다른 경기보다는 예민하게 반응했다. 선수는 거짓말을 하면 안 된다. 심한 욕설도 있었다. 별로 기억하고 싶은 욕설은 없었다.(웃음)

-특별한 경험

아마 코치님들도 새로운 경험이었을 것 같다. 좋은 원정만 있을 수는 없다. 선수들도 마찬가지지만 스태프도 고생을 했다. 기억에 남는 것 같고, 기억에 남을 수밖에 없다. 많은 분들이 걱정을 하셨는데 부상 없이 돌아왔다. 한국에서 또 경기를 하는데 좋은 경기를 보여주는 것이 우리의 일이다.

-북한의 전력

제가 이야기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다. 직접 부딪힐 수 있는 상황이 별로 없었다. 축구에 집중하기보다는 최대한 안 다쳐야겠다는 생각을 먼저 했다. 핑계라면 핑계겠지만 경험하지 못했던 경기장이었고, 최대한 부상을 피하는 것이 중요했다. 제가 판단할 부분은 아니다.

-인조 잔디 상태

인조 잔디 상태에 대해서는 좋고, 안 좋고를 어떻게 이야기해야 할지 모르겠다. 당연히 천연잔디보다는 좋지 않았고, 선수들이 100% 발휘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었다. 그러나 축구 선수이기 때문에 핑계라고 생각한다. 홈 경기가 남았으니 좋은 경기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선수들과 대화

개인적으로는 전자기기가 없어서 잠을 많이 자서 좋았다. 선수들과는 재미있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 경기적인 것보다는 긴장감을 풀어줄 수 있게 자유롭게 이야기했다.

-북한 선수들과 유니폼 교환

굳이...

-한광성

누구요? 별로 눈에 띄지 않았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