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벤투호 귀국] 경기결과보다 생사가 걱정됐던 평양 원정, 어쨌든 살아 돌아왔다

[인터풋볼=인천공항] 이명수 기자= 경기 결과는 우선순위가 아니었다. 고립된 환경 속에서 축구 대표팀은 어려운 원정경기를 치렀고, 부상자 발생 등 불상사 없이 무사히 한국 땅을 밟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7일 오전 1시 경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대표팀은 15일 평양에서 열린 북한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원정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아무 것도 알 수 없는 사상 초유의 경기였다. 취재진이 북한에 입국할 수 없었고, 중계방송진의 방북은커녕 생중계조차 이뤄지지 못했다. 경기 상황은 평양에 파견된 AFC 감독관이 말레이시아 AFC 본부에 상황을 전파하면 다시 이를 서울 대한축구협회로 알리는 형식으로 알려졌다. 한국에서 알 수 있었던 정보는 경고, 선수교체, 킥오프, 경기종료 정도뿐이었다.

북한전을 치른 선수들의 소감도 경기 이틀 후 들을 수 있었다. 인천공항에서 취재진을 만난 손흥민은 “승점 3점을 목표로했는데 승점 1점만 가져와 아쉽다”면서도 “그래도 부상 없이 돌아온 것만으로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선수로서 거짓말을 할 수는 없다. 너무 거칠었고, 심한 욕설도 있었다”며 북한의 거친 축구를 이야기했다.

황인범은 “상대가 공과는 상관없이, 몸싸움이라고 말하기 힘들 정도로 거칠게 경기했다”면서 "계속 불필요한 말로 저희를 일부러 흥분하게 하려 한 것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경기 전 열악한 현지 인터넷 사정으로 인해 소식이 제대로 들어오지 않아 많은 이들이 대표팀의 신변을 걱정했다. 살벌했던 경기 속에서 대표팀은 무사히 평양 원정을 마쳤고, 각자의 소속팀으로 흩어졌다. 사상초유의 원정경기를 다녀온 대표팀은 내년 6월 4일, 한국에서 북한과 리턴매치를 벌인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