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북한 선수에 맞은 황인범, “홈에서 북한과의 실력 차 보여 주겠다”

[인터풋볼=인천공항] 이명수 기자= 황인범의 목소리는 차분했다. 하지만 차분함 속에 독기가 느껴졌고, 홈에서 반드시 북한에 되갚아 줄 것을 다짐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7일 오전 1시 경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대표팀은 15일 평양에서 열린 북한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원정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전쟁 같았던 경기였다. 대한축구협회의 최영일 부회장을 비롯해 벤투 감독, 손흥민 모두 입을 모아 “거친 경기였다”고 설명했다. 이 중 북한 선수에게 가격당한 선수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바로 선발 출전했던 황인범이다.

인천공항에서 만난 황인범은 자신이 가격 당한 사실을 말하지 않았다. 대신 경기 소감에 대해 “상대가 공과는 상관없이, 몸싸움이라고 말하기 힘들 정도로 거칠게 경기했다”면서 "계속 불필요한 말로 저희를 일부러 흥분하게 하려 한 것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북한 도착 당시에 대해 황인범은 ”첫 날에는 밤에 도착해서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돌아오는 차에서는 밖도 조금 구경했지만 한국 시골 다니다보면 자전거 타는 사람이 있는 그런 것들이 보였다. 크게 기억에 남는 것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거칠었던 북한 축구에 황인범은 이를 단단히 악물었다. 황인범은 ”저희가 승리를 했다면 솔직하게 (북한과의 격차를)말할 수 있었겠지만 어쨌든 축구는 결과로 말해야 한다. 홈경기에서 저희가 어떻게 보여줄 수 있을지. 어떻게 갚아주고 상대와 실력차가 어떨지 보여주고 싶다. 마인드컨트롤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 = 이명수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