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북한 거친 축구에 손흥민 반응, “심한 욕설도 있었다”

[인터풋볼=인천공항] 정지훈 기자= “선수가 거짓말은 할 수 없어요. 솔직히 북한의 축구는 거칠었고, 심한 욕설도 있었어요. 선수들이 부상을 당하지 않은 것만으로도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전쟁 같았던 90분. 실제 눈으로 확인할 수 없었지만 29년 만의 평양 원정 경기는 상당히 거칠었다고 전해지고 있고, 이에 벤투호 선수들은 “이게 축구인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5일 오후 5시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2승 1무가 된 한국은 H조 1위 자리를 지켰다.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경기 결과뿐이다. 아무도 보지도, 듣지도 못했기 때문이다. 29년 만에 평양에서 열리는 ‘코리안 더비’라 국내는 물론이고, 전 세계적으로 관심을 받았지만 북한은 공개하는 것을 꺼렸다. 결국 선수단과 대표팀 관계자를 제외하고는 아무도 평양에 입성하지 못했고, 중계도 허락하지 않았다. 여기에 무슨 일인지 모르겠지만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러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고, 미디어가 없었기 때문에 선수들의 말도 들을 수 없었다.

역사적인 평양 원정에 대한 이야기는 17일 새벽 인천공항으로 귀국한 벤투호를 통해 들을 수 있었다. 한 마디로 전쟁이었다.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 이번 평양 원정에서 북한 선수들은 상당히 거칠게 나왔고, 대한축구협회의 최영일 부회장은 “전쟁과도 같았다”며 이야기를 전했다.

손흥민도 같은 반응이었다. 인천공항에서 취재진을 만난 손흥민은 “승점 3점을 목표로했는데 승점 1점만 가져와 아쉽다”면서도 “그래도 부상 없이 돌아온 것만으로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선수로서 거짓말을 할 수는 없다. 너무 거칠었고, 심한 욕설도 있었다”며 북한의 거친 축구를 이야기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