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MD] ‘ACL 언급 금지령’ 최용수 감독, ”선수들이 목표 스스로 알 것“(영상)

[인터풋볼=연세대] 이명수 기자= 최용수 감독이 파이널 라운드에 나서는 각오를 밝혔다. 3위까지 주어지는 ACL 출전권에 대한 언급을 피하면서도 선수들이 스스로 목표가 무엇인지 알 것이라 말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6일 오후 6시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파이널라운드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3위 팀 자격으로 파이널A에 오른 서울의 최용수 감독은 미디어데이에 앞선 사전 인터뷰에서 달라진 모교의 모습에 감탄했다. 연세대 출신인 최용수 감독은 백주년 기념관을 두고 ”이런 건물 없었다. 얼마 전에 학교 운동장도 새로 지었더라“면서 추억에 잠겼다.

3위에 오른 서울은 치열한 ACL 진출권 싸움을 벌이고 있다. 최용수 감독은 선수들에게 ACL을 입에 올리지 말라며 단단히 경고한 상황이다. ACL을 바라보다가 시즌을 그르칠 것이라는 우려에서 나온 판단이었다.

최용수 감독은 ‘ACL 언급 금지령’에 대해 ”ACL은 선수들의 몫이다. ACL만 외치다가 너무 조급해지고 빨리 목표점에 가려다가 좋은 판단도 안나왔다“면서 ”선수들도 마지막 목표가 무엇인지는 알 것이다“며 ACL의 의미를 선수들 스스로 알 것임을 암시했다.

최용수 감독은 명예회복을 외쳤다. 지난 시즌 서울은 승강 플레이오프로 추락하는 치욕의 순간을 겪었다. 최용수 감독은 ”팀이 안정을 찾은 것 같다. ACL 티켓보다 지난해보다 초심으로 달라지고 발전된 발전 가능성을 팬들에게 보여주는 축구를 해야한다“면서 ”균형이 좋아졌다. 수원전은 특별한 경기였는데 사실 고비였다. 하지만 슈퍼매치 이후 선수들이 자신감을 찾은 것 같고, 충분한 휴식과 훈련, 회복 이 무렵에는 크게 강도 높은 훈련은 의미 없다. 3일 쉬고, 3일 훈련하고, 이틀 쉬고 이제 경기까지 훈련한다. 컨디션은 나빠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영상 = 임성우 PD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