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MD] ‘인기남’ 김보경, K리그1 감독이 데려오고 싶은 선수 ‘원픽’

[인터풋볼=연세대] 이명수 기자= K리그1 감독 사이에서 김보경의 인기는 독보적이었다. 데려오고 싶은 선수로 대부분의 감독들이 김보경을 지명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6일 오후 6시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파이널라운드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파이널A에 오른 울산, 전북, 서울, 대구, 강원, 포항 감독과 선수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디어데이가 진행됐다. 이 중 감독들에게 이 자리에 참석한 선수 중 한 명을 데려온다면 누구를 데려올 것인지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참석한 선수는 김보경, 문선민, 주세종, 정승원, 한국영, 완델손이었다. 강원의 김병수 감독은 완델손을 지명했다. 대구 안드레 감독의 선택 역시 완델손이었다.

‘얼굴천재’라는 별명을 얻고 있는 정승원은 울산 김도훈 감독의 선택을 받았다. 가장 인기가 많은 선수는 김보경이었다. 포항의 김기동 감독을 비롯해 서울의 최용수 감독, 전북의 모라이스 감독 모두 김보경을 지목했다.

최용수 감독은 “김보경을 데려오고 싶었는데 앞으로 미래가 불투명할 것 같다. 좋은 감독님 밑에서 가치를 끌어올려야 한다”고 미소지으며 말했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