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인판티노 피파 회장, 평양 도착 포착...한국-북한전 관전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지안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평양에 도착했다. 인판티노 회장은 한국과 북한의 월드컵 예선을 관람할 예정이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 30분 북한 평양에 위치한 김일성 경기장에서 북한을 상대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3차전 원정경기를 치른다.

대표팀은 지난 10일, 화성에서 열린 스리랑카와의 2차전 홈경기에서 8-0 대승을 거뒀다. 하지만 대표팀은 대승에도 불구하고 기쁨을 자제했다. 스리랑카는 피파랭킹 202위의 약체였을 뿐만 아니라 어려운 북한 원정을 앞뒀기 때문이다.

지난 13일 밤, 경유지인 중국 베이징으로 향한 대표팀은 14일, 베이징에 위치한 북한 대사관에서 북한 입국 비자를 받은 뒤 평양으로 향하는 비행기에 올랐다. 대표팀은 공항에서 곧장 김일성 경기장으로 향해 공식 기자회견과 공식 훈련을 소화했고, 정상적으로 경기를 준비한다.

그리고 경기 당일, 인판티노 회장이 평양에 도착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을 비롯해 최영일 부회장, 김판곤 부회장 등 대한축구협회 수뇌부가 모두 평양으로 향한 상황에서 인판티노 회장과의 만남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인판티노 회장은 2023년 남북 여자 월드컵 공동개최에 큰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