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맨유 글레이저家, 지분 13% 매각 추진... 4000억 책정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글레이저 가문의 케빈 글레이저가 구단 지분 중 일부를 매각하는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처음으로 수입이 감소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글레이저 가문이 맨유를 운영하기 시작한 것은 14년 전부터였다. 인수자인 말콤 글레이저가 2014년 사망한 이후 6명의 자녀가 맨유 지분의 90%를 상속받아 지금까지 구단을 운영해 왔다.

맨유는 알렉스 퍼거슨 경의 은퇴 이후 부진한 성적으로 비판을 많이 받았다. 선수 영입에 큰 자금을 투자한 것은 맞다. 대부분의 시즌 1억 파운드가 훌쩍 넘는 이적료를 지출했다. 퍼거슨 경 시대가 지나고 10억 파운드(약 1조 4,900억 원)를 썼다. 하지만 에드 우드워드 부사장이 주도하는 가운데 성적이 나오지 않으면서 글레이저 가문에 대한 팬들의 불만도 쌓인 상황이다.

성적 여하와 관계없이 맨유의 수입은 여전히 최고 수준을 기록해 왔다. 스폰서십 등 구단 관련 계약에서 상당한 성과를 거뒀기 때문이다.

하지만 맨유의 가치를 흔들만한 부진이 계속되면서 구단 수입에도 악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유니폼 스폰서였던 쉐보레도 재계약을 주저한다는 소식도 있었고 계약 규모도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맨유 지분을 가지고 있는 케빈 글레이저가 지분 매각에 관심을 두고 있다는 소식이다. 케빈 글레이저는 맨유 지분의 13%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메일’에 따르면 해당 지분의 가치는 2억 7,000만 파운드(약 4,000억 원)로 알려졌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케빈 글레이저 외에도 몇몇 형제들이 맨유 지분 처분에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올해 초 중동 자본의 접근을 막아서긴 했지만 장기적으로는 구단 매각에 관심을 보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