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맨유 굴욕’ 리버풀-맨유 혼합 베스트 11 맨유 0명-리버풀 11명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굴욕을 맞이했다. 영국 매체가 꼽은 맨유와 리버풀의 혼합 베스트 11에서 단 한 명의 선수도 배출하지 못했다.

맨유는 오는 21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리버풀을 상대로 2019-20 시즌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맨유는 승점 9점으로 12위에 머물러 있다. 부진을 거듭한 끝에 10위 권 밖으로 밀려났다. 반면 상대 팀 리버풀은 리그 8전 8승으로 단독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리버풀의 승리에 무게가 실리는 상황.

경기를 앞두고 14일,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양 팀의 혼합 베스트 11을 발표했다. 통상 팀 간의 균형을 고려해 선발한다. 하지만 ‘스카이스포츠’의 해설위원 대니 밀스의 생각은 달랐다.

밀스는 전원 리버풀의 선수로 선발했다. 4-3-3 포메이션을 두고 골문은 알리송이 지킨다. 4백은 알렉산더-아놀드, 마팁, 반 다이크, 로버트슨이고, 중원에 헨더슨, 파비뉴, 바이날둠이 포진한다. 3톱은 ‘마누라 트리오’ 살라, 피르미누, 마네가 서는 형태이다.

밀스는 “리버풀이 이기지 못한다면 큰 놀라움이 될 것이다. 현재 맨유는 리버풀, 맨시티보다 2-3년 뒤져있다”고 분석했다.

사진 = 스카이스포츠, 게티이미지코리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