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필리핀 교통 체증에 뿔난 리피, 착석하기도 전 기자회견 초고속 종료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중국 대표팀의 마르첼로 리피 감독이 필리핀의 교통 체증에 화를 냈다.

중국은 오는 15일 밤 9시(한국시간) 파나드 스타디움서 필리핀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A조 4차전 원정 경기를 치른다.

중국은 몰디브와 괌을 차례로 대파했고, 필리핀 원정 경기를 통해 3연승을 노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필리핀의 교통 체증이 리피 감독의 심기를 건드렸다. 중국 ‘시나 스포츠’의 14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 대표팀은 불과 8KM 떨어진 숙소에서 경기장까지 교통 체증으로 1시간 넘게 걸려 도착했다고 한다.

이에 이 매체는 리피 감독이 화가 났다고 했으며, 리피 감독은 “호텔에서 여기까지 오는데 한 시간이나 넘게 허비해서 서둘러 훈련을 해야 한다”라는 한 마디만 남긴 채 착석하지도 않고 기자회견장을 빠져나갔다고 한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