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방송
‘VIP’ 표예진, ‘김비서’의 신입비서에서 백화점 신입사원으로 전직

‘VIP’ 표예진이 계약직 직원에서 핵심 부서 정예요원이 되는 ‘파격 승진의 아이콘’ 온유리 역으로 첫선을 보였다.

오는 28일 첫 방송을 앞둔 SBS ‘VIP’는 백화점 상위 1% VIP 고객을 관리하는 VIP 전담팀 사람들의 비밀스러운 프라이빗 오피스 멜로 드라마다. 표예진은 태어날 때부터 흙수저였던 인생을 견뎌내기 위해, 스스로 생존 본능을 장착한 외유내강 온유리 역을 맡았다. 온유리는 새옹지마 인생사에 처음으로 찾아온 기회를 붙잡기 위해 각종 장애물을 뛰어넘으려고 노력하는 인물.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부회장(박서준)의 신입 비서로 나서,톡톡 튀는 매력을 선보였던 표예진은 이전과는 달리, 차분하면서도 다부진 매력을 발산한다.

이와 관련 표예진이 머리를 질끈 묶은 채 화이트 셔츠에 블랙 정장으로 신입사원 룩을 갖추고 등장한, ‘VIP 전담팀 첫 출근’ 현장이 포착됐다. 극중 성운 백화점 시식 코너 계약직에서 핵심 부서인 VIP 전담팀으로 발령 난 온유리가 처음으로 사무실을 찾은 장면. 단정한 신입사원 면접 복장을 하고 회의실로 들어선 온유리는 긴장감에 온몸이 굳은 채 두 손을 꽉 쥐고 동공 지진을 일으킨다. 파격적 인사이동으로 회사 내 주목을 받은 온유리가 VIP 전담팀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표예진이 신입사원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준 ‘VIP 전담팀 첫 출근’ 장면은 지난 7월 경기도 고양시 일산에 위치한 세트장에서 진행됐다. 표예진은 출연하는 배우들과 일일이 손을 잡으며 인사를 건네는, ‘VIP’ 막내다운 애교로 촬영장 분위기를 북돋웠다. 그러나 본격적으로 촬영에 들어가자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 왠지 주눅 든 것 같은 눈빛, 하지만 그 속에서도 지그시 입술을 다문 채 결심을 다지는, 생애 첫 기회인 전담팀 첫 출근에 바짝 얼은, 떨림 가득한 신입사원 온유리 캐릭터를 고스란히 구현해냈다.

촬영을 마친 표예진은 “대본을 보자마자 너무 하고 싶었던 작품이다. 함께 하게 된 것이 엄청난 행운이라 생각한다. 그동안 해보지 못한 캐릭터라 스스로 도전이 될 것 같았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 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기대와 긴장감으로 임하고 있다”며 “현장의 모든 선배님, 스태프분들이 다 좋으시고 분위기가 정말 좋아 이 작품을 아끼면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많은 관심으로 지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열정 가득한 소감을 밝혔다.

제작진 측은 “온유리 역으로 변신한 표예진에게서 지금까지 만나볼 수 없던 색다른 매력을 만나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산전수전 공중전 캐릭터의 복잡다단한 감정선을 섬세하게 표현하는 표예진표 온유리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스타엔 김경식 기자 kks78@starnnews.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 저작권자 ⓒ 스타엔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타엔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