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POINT] 스마트폰마저 북한 반입 금지...‘오히려 잘 됐다’는 벤투호

[인터풋볼=인천공항] 신명기 기자= “테블릿 PC나 휴대기기, 심지어 책도 안 된다고 하더라구요. 그런데 오히려 잘 된 것 같아요.”

벤투호 선수들이 북한 원정을 앞두고 경기에 대한 집중력을 높이고 있다. 출국 전 인터뷰에 나선 김영권, 김신욱 모두 북한 입국 시 발생하는 불편한 부분들이 오히려 팀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긍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스마트폰이나 테블릿 PC 등 선수들의 휴식 시간을 독차지했던 물건들을 쓸 수 없지만 팀원들과 경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시간이 많아질 것이라는 생각 때문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 30분 북한 평양에 위치한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에서 북한과 3차전 경기를 치른다. 경기를 앞두고 벤투호는 13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중국 베이징을 거쳐 북한으로 입국하는 경로다.

이번 경기는 벤투호에 있어 변수 투성이다. 일단 원정 응원단과 취재진의 방북이 무산됐고 경기 이틀 전인 13일까지도 중계 여부가 확정되지 않았다. 여기에 선수단은 평양으로 이동한 뒤 생활면에서 제약을 받아야 하는 불편함을 감수해야 한다.

A대표팀 선수들은 이번 원정을 앞두고 북한 입국 시 행동에 관한 교육을 받았다. 기본적으로 훈련 외 시간에 호텔 밖으로 자유롭게 나가지 못한다. 또한 테블릿 PC나 휴대기기에 도서까지도 가져갈 수 없다. 북한에 대한 국제연합(UN)의 제재로 인해 반입 물품을 까다롭게 확인하기 때문이다. 선수들과 스태프 모두 베이징 대사관에 개인 휴대전화를 제출한 뒤 북한으로 향하는 것도 그 이유다.

선수들은 어떤 반응이었을까.

우선 김영권은 “거기 가서 어떠한 변수가 있을지 모르지만, 변수 또한 받아들일 문제다. 저희는 오로지 승점 3점을 따서 조 1위로 계속 가는 게 목표다”라는 말로 부주장으로서 의연한 태도를 보였다.

방북 교육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테블릿 PC나 휴대기기, 심지어 책도 안 된다고 했다. 잘 된 것 같다. 오히려 선수들끼리 이야기할 시간도 많아서 잘 됐다고 생각하고, 좋게 생각해서 잘 다녀오겠다”면서 역으로 긍정적인 부분이 있다는 생각을 나타냈다.

김신욱도 마찬가지였다. 김신욱은 “지켜야할 행동에 대해 들었다. 그런 부분은 문제가 되지 않게 잘 대처하겠다. 불편하겠지만, 그럴수록 선수들과 대화로 많은 이야기를 나누겠다”면서 경기에만 집중하기에 좋은 환경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로 벤투 감독 역시 북한전 변수에 대한 질문이 나올 때마다 경기 자체에 집중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한 선수가 “살아서만 돌아오고 싶다”는 진담반 농담반 인터뷰를 하자 “두려워하는 선수는 필요 없다. 우리 팀에 그런 선수가 있다면 제외하고 북한으로 가서 경기를 하겠다”는 수위가 쎈 발언으로 분위기를 다잡기도 했다.

벤투호는 좋든 싫든 북한전에서 변수와 싸워야 한다. 선수들도 그러한 부분을 받아들이고 있다. 경기 외부적으로 불편함이 있음에도 긍정적인 태도를 보였던 이유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