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대표팀 출국] 응원-취재진 없는 깜깜이 원정...김신욱 "선수들, 앞만 보고 뛴다"

[인터풋볼=인천공항] 신명기 기자= 스리랑카전서 4골을 터트린 김신욱이 북한 원정을 앞둔 각오를 나타냈다. 응원단-취재진의 방북이 무산되면서 원정 부담감이 더 커졌지만 김신욱은 선수들이 앞만 보고 좋은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는 믿음을 나타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13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북한 직항로가 없어 중국 베이징을 통해 14일 평양으로 이동하는 일정이다. 대한축구협회(KFA)가 육로나 전세기 등 다른 대안을 제시했지만 결국 경유해 북한으로 이동하게 됐다.

홈팀인 북한의 비협조적인 태도 속에 가는 원정길이라 부담은 더 클 수밖에 없다. 원정 응원단이나 국내 취재진도 동행하지 못해 달랑 55명의 선수단만 평양에서 경기를 치르게 되는 점도 불리한 점이다. 인조잔디 등 경기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점도 우려를 샀다.

이런 때일수록 선수들은 경기에 집중해야 하는 상황이다. 다행스럽게도 홈에서 먼저 치러진 스리랑카전에서 8-0이라는 압도적인 승리를 차지하면서 분위기는 좋은 상황이다.

출국 전 취재진과 만난 김신욱은 “벤투 감독님과 주장 손흥민을 중심으로 팀이 하나가 돼 최선을 다하겠다. 여러 가지로 다르고 어렵겠지만, 그런 변수를 감안해서 대비하겠다"라는 말로 의지를 나타냈다.

이번 원정은 응원단-취재진이 없는 깜깜이 원정경기가 됐다. 김신욱은 "선수들은 앞만 보고 있다. 북한전을 준비한 만큼 좋은 결과를 얻고 돌아오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대표팀 선수들은 핸드폰 등 일부 개인 물품들 없이 북한에 입국해야 한다. 김신욱은 "나라에서 지켜야할 행동에 대해 들었다. 그런 부분은 문제가 되지 않게 잘 대처하겠다. 불편하겠지만, 그럴수록 선수들과 대화로 많은 이야기를 나누겠다"면서 불편한 부분이 있겠지만 오히려 팀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을 나타냈다.

김신욱은 북한에 대해 "속도가 빠르고 공수 전환이 빠른 팀이다. 홈에서 강하다. 그러나 여러 가지 전술로 대응해서 잘 준비하겠다"라면서 이번 경기에서 좋은 결과를 내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사진= 윤경식 기자, 인터풋볼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