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대표팀 출국] 평양 원정 앞둔 벤투 "북한 상대로 좋은 결과 내겠다"

[인터풋볼=인천공항] 신명기 기자= 평양 원정 경기를 치를 A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이 출국에 앞서 각오를 전했다. 벤투 감독은 북한을 상대로 좋은 결과를 가져가겠다는 생각을 나타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13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북한 직항로가 없어 중국 베이징을 통해 경기 전날인 14일 평양으로 이동하는 경로를 택했다. 대한축구협회(KFA)가 육로나 전세기 등 다른 대안을 제시했지만 결국 경유해 북한으로 이동하게 됐다.

홈팀인 북한의 비협조적인 태도 속에 가는 원정길이라 부담은 더 클 수밖에 없다. 원정 응원단이나 국내 취재진도 동행하지 못해 달랑 55명의 선수단만 평양에서 경기를 치르게 되는 점도 불리한 점이다. 인조잔디 등 경기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점도 우려를 샀다.

출국 전 취재진 앞에 선 벤투 감독은 “느낌은 좋다. 선수단 분위기와 훈련 과정도 괜찮았다. 불과 훈련이 한 차례 남아있는데 좋은 결과를 내고 오겠다”는 각오를 나타냈다.

벤투 감독은 이번 상대인 북한에 대해 "다른 팀과 마찬가지로 분석을 잘 진행했다. 우리의 스타일을 유지한 채 이번 경기를 치르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은 거칠고 역습을 빠르고 날카롭게 가져가는 팀이다. 북한의 강점이 있지만 선수들에게 이러한 부분을 이야기했고 잘 대처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이며 인터뷰를 마쳤다.

사진= 윤경식 기자, 인터풋볼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