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평양 원정 앞둔 이재성, “경기에만 집중, 목표는 오직 승리”

[인터풋볼=파주] 정지훈 기자= 평양 원정을 앞둔 대표팀의 미드필더 이재성이 북한이라는 특수성을 생각하지 않고, 오직 승리를 위해 싸우겠다고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 30분 북한 평양에 위치한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에서 북한과 3차전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 2차전에서 스리랑카를 8-0으로 격파한 한국은 조 1위를 위해 북한까지 잡는다는 생각이다.

스리랑카를 대파한 후 하루 휴식을 가진 벤투호는 12일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 센터에서 다시 선수들을 소집했고, 북한 원정을 대비한 훈련을 진행했다.

훈련을 앞두고 취재진을 만난 이재성은 “보통처럼 원정 경기를 잘 준비하고 있다. 북한이 비디오를 분석하면서 준비하고 있고, 오후에는 전술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원정 경기는 그 나라의 특수한 상황이 있기 마련이다. 특수성보다는 경기만 생각하고 있고, 목표는 오직 승리다”며 소감을 밝혔다.

무려 29년 만에 평양 원정이다. 이런 이유로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고, 외신에서도 손흥민 등 한국의 스타들이 평양 원정을 떠나는 것에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대한축구협회도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혹시 모를 변수에 대비해 협회 차원에서 많은 것을 준비했고, 정부, 외교부 등과 긴밀하게 협력해 평양 원정을 준비했다.

그러나 문제는 북한에 있었다. 대한축구협회는 평양 원정을 완벽하게 치르기 위해 북한축구협회에 필요한 모든 것들을 일찌감치 전달했고, 북한의 대답을 기다렸다. 그러나 북한축구협회는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다가 지난 달 23일에야 평양에서 남북대결을 정상적으로 진행한다는 뜻을 전했고, 취재진, 방송 중계 등에 있어서 차질이 생기기도 했다.

또 하나의 변수는 인조잔디다. 대표팀 선수들은 성인 무대에서 주로 천연잔디에서 뛰었지만 김일성경기장은 인조잔디이기 때문에 적응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이재성은 “국내에서 인조 잔디 훈련 계획은 없다. 빨리 적응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도 선수들이 어렸을 때 인조 잔디에서 경기를 해봤기 때문에 특별한 상황은 없을 것이다.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고, 인조 잔디용 축구화를 준비했다. 부상 방지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