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역전골' 오세훈, "헤더슈팅 비결? 신욱이형보고 배웠다"

[인터풋볼=화성] 신동현 기자= 역전골을 터뜨린 오세훈이 역전 헤더 골의 비결이 김신욱의 플레이를 보고 배운 결과라며 감사함을 전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2세 이하 축구 국가 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30분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린 친선경기에서 우즈베키스탄에 3-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대표팀은 우즈베키스탄 2연전에서 1승을 선점하며 기분 좋은 시작을 했다.

김학범호는 전반 19분 야크시보에프에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하지만 전반 36분 김재우가 동점골을 기록하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고 전반 39분 루스타모프가 퇴장당하며 수적 우위를 가져갔다.

오세훈은 후반 25분 193cm 큰 키를 이용해 헤더 슈팅을 시도했고 이는 그대로 우즈베키스탄의 골망을 가르며 역전골로 이어졌다. 이후 김학범호는 후반 29분 김진규가 쐐기골을 터뜨리며 승리를 거머쥐었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오세훈은 “비록 골을 넣었지만 나 혼자 잘해서 넣은 것이 아니라 형들이 도와주고 함께 경기했기 때문에 승리할 수 있었다”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

193cm의 장신에서 뽑아낸 오세훈의 헤더 골은 전날 있었던 A대표팀 김신욱의 골 장면을 연상케 했다. 오세훈은 이에 대해 “(김)신욱이 형의 경기를 보면서 헤더에 대한 퍼포먼스와 움직임, 디테일, 헤더 슈팅의 방향 등 많은 부분을 배웠다. 그렇기 때문에 더 잘 준비할 수 있었다. 이번 골은 신욱이 형 덕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포스트 플레이에 능하기 때문에 ‘제 2의 김신욱’ 혹은 페르난도 요렌테를 본따 ‘오렌테’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오세훈이다. 오세훈 두 별명 중 더 마음에 드는 별명을 묻는 질문에 “대표팀 형들도 오렌테라고 부른다. 과찬이다. 제 2의 김신욱과 오렌테 모두 좋은 별명이다. 하지만 신욱이 형한테 더 배울 점이 많다”고 전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