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2 기자회견] '승장' 김학범 감독, “정우영, 시간 지날수록 좋아지는 모습”(일문일답)

[인터풋볼=화성] 이명수 기자= 김학범 감독이 우즈베키스탄전 승리 소감을 전했다. 후반 교체투입 된 정우영에 대해서는 초반에는 부자연스러웠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좋아졌다고 평가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2 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30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U-22 대표팀 친선경기에서 3-1 승리를 거뒀다.

대표팀은 우즈벡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김재우의 동점골을 시작으로 오세훈과 김진규가 나란히 골맛을 보며 우즈벡을 제압할 수 있었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김학범 감독은 승리에 의의를 두지 않았다.

김학범 감독은 “오늘 경기는 결과를 떠나서 상대를 분석하고 이런 것에 중점을 뒀다. 상대가 퇴장당하는 바람에 우리도 전술적으로 변화를 줄 수밖에 없었다. 어느정도 상대에 대한 부분은 파악하지 않았나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국은 우즈벡과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AFC U-23 챔피언십 같은 조에 속해있다. 때문에 김학범 감독은 모든 구상을 우즈벡전에서 실험할 수 없었다. 김학범 감독은 “1,2차전 멤버를 섞었다. 반면 우즈벡은 패가 많이 나와 있다. 우리는 오늘도 섞었고, 다음 경기도 섞을 것이다. 완전한 베스트 팀을 보여드리기는 힘들 것 같다”면서 정우영에 대해 “정우영은 뮌헨에 있을 때부터 계속 체크하고 있었다. 기량에 대한 부분은 많이 알고 있다. 중요한 것은 한국에 왔을 때 경기하는 것은 또 다르다. 그런 부분을 보고 싶어서 후반전에 뛰게 할 계획을 갖고 있었고, 후반전이 되자마자 투입했다. 시간이 갈수록 좋아졌다”고 평가했다.

# 김학범 감독 일문일답

- 경기 소감

오늘 경기는 결과를 떠나서 상대를 분석하고 이런 것에 중점을 뒀다. 상대가 퇴장당하는 바람에 우리도 전술적으로 변화를 줄 수밖에 없었다. 어느정도 상대에 대한 부분은 파악하지 않았나 싶다.

- 오히려 퇴장이 아쉽지 않았는지?

상대에 대한 파악은 80% 이상 되어있는 상황이다. 3명의 선수가 A대표팀에 가있는데 이 선수들의 개인 기량만 파악되면 여러 가지 경기 패턴들은 똑같은 패턴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경기뿐만 아니라 이전 경기들을 계속 체크하고 있었다. 그런 부분들이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는 것을 오늘 느꼈다. A대표팀에 가있는 3명의 선수들이 돌아오는 것을 대회 나가서 살펴봐야 한다.

- 전반전은 3백, 후반전은 4백이었는데?

선수들 몸에 익은 것은 4백이다. 하지만 4백 하나만으로는 안 되기 때문에 3백을 실험했고, 오늘은 아예 3백을 할 계획이었지만 상대가 빠지는 바람에 계속해서 3백을 고집할 수 없었다. 전술적인 운영 부분은 선수들이 하면할수록 좋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

- 정우영의 활약을 어떻게 보셨는지?

정우영은 뮌헨에 있을 때부터 계속 체크하고 있었다. 기량에 대한 부분은 많이 알고 있다. 중요한 것은 한국에 왔을 때 경기하는 것은 또 다르다. 그런 부분을 보고 싶어서 후반전에 뛰게 할 계획을 갖고 있었고, 후반전이 되자마자 투입했다. 그런 부분은 선수 자신도 큰 선수로 가기 위해서 과정을 거쳐야 한다. 장시간 비행하고 시차적응하고 경기 뛰고 다시 돌아가야 한다. A대표팀 선수들이 겪는 것을 정우영은 미리 하고 있다. 후반전에 투입해서 처음에는 부자연스러운 모습이 있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좋아졌다. 계속해서 이런 부분을 체크하겠다.

- 세트피스에서 두 골이 나왔는데?

세트피스 준비는 다 되어 있다. 공격, 수비 모두 다 할 수 있는데 오늘 쓸 수 없었다. 오늘 세트피스는 평범한 것이라 생각하면 된다. 준비한 것은 나오지 않았다. 우리가 제공력 좋은 선수가 있어서 이득을 봤다고 생각한다.

- 와일드카드 구성을 어떻게 할 계획인지?

와일드카드는 계속 생각하고 있다. 우리가 꼭 필요한 자리이지 않나. 가장 문제가 되는 자리에 와일드카드가 들어갈 것이다. 계속 체크하고 있는데 이야기하는 것은 빠르지만 준비는 하고 있다. 어느 자리로 가야하는지 집중적으로 체크하고 있다. 그 이후에 와일드카드 작업이 들어가고 있다. 어떤 자리라고 말하기는 곤란하다.

- 가장 만족스러웠던 부분과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선수들이 하려는 의지는 만족스러웠지만 경기 내용은 만족하지 못했다. 조금 더 자신있게 전진패스를 넣어줘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고 습관적으로 횡패스, 백패스, 자신없는 플레이는 혼나고 질책 받아야 할 부분이다. 횡패스, 백패스가 많이 나왔다. 고쳐야 할 부분이다.

- 1월 대회까지 어떻게 준비할 것인지

로드맵은 다 나와 있다. 아직 이 자리에서 밝히기는 힘들지만 준비는 다 하고 있다. 12월, 1월에 경기하는 것이 한국 선수들에게 힘들다. 계속 이야기하지만 어렵다. 어떻게 해서든지 시간을 빼서 선수들을 체크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평가전 상대팀도 어느 정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11월에는 해외에 나가서 평가전 할 계획을 갖고 있고, 12월에는 한국에서 자체훈련 하다 대회 앞두고 평가전 할 것이다. 계획은 다 갖고 있다.

- 2차전에는 베스트가 나오는지?

1,2차전 멤버를 섞었다. 우즈벡은 패가 많이 나와 있다. 명단 보면 다 나와있기 때문에 사실 한두자리 빼고는 베스트라고 보면 된다. 오늘도 섞었고, 다음 경기도 섞을 것이다. 완전한 베스트 팀을 보여드리기는 힘들 것 같다.

- 3백에서 실수가 나왔는데

호흡의 문제도 있고 개인 문제도 있다. 팀에서도 3백을 많이 쓰는데 측면에 있는 상대 선수들이 좋은 선수들이다. 잘 컨트롤해야 하는데 개선해야 할 부분이다. 지금 3명의 선수들은 처음 발 맞춰보는 것이다. 정태욱은 팀에서도 3백을 쓰고, 옆의 선수들과 호흡이 맞아야 하는데 잘 맞지 않았다. 하면 할수록 더 좋아질 것이다.

사진 =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