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POINT] “상대는 스리랑카잖아요” 8-0 대승에도 웃지 않은 벤투호

[인터풋볼=화성] 이명수 기자= 대승에도 불구하고 벤투호의 분위기는 침착했다. 주장 손흥민이 먼저 나서 분위기를 잡았고, 대표팀은 북한 원정경기를 준비한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FIFA랭킹 37위)은 10일 오후 8시(한국시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H조 2차전 홈경기에서 스리랑카(202위)에 8-0 대승을 거뒀다.

대표팀은 김신욱이 홀로 4골을 터트린 가운데 손흥민, 황희찬, 권창훈 등이 골맛을 보며 시원한 대승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모처럼 시원한 경기로 대승을 거뒀지만 대표팀은 들뜬 마음을 가라앉혔다. 주장 손흥민은 대승 소감을 묻는 질문에 “상대는 스리랑카였다”는 표현을 반복했다.

손흥민은 “어디까지나 상대는 스리랑카였고 이 기분을 좋게도 표현하고 싶지 않고 나쁘게 생각하고 싶지 않다. 너무 과하게 생각하기보다 한 경기 치렀다는 생각이고 당연히 보완해야 할 경기가 많고 완벽한 경기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손흥민은 “상대는 스리랑카였고 잘했지만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더 좋은 모습 보여줬으면 한다. 2차예선부터 시작해서 어려운 경기들이 많기 때문에 앞으로도 잘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좋은 팀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황희찬 역시 “목표는 이기는 것이었다. 당연히 이길 것이라 생각했지만 강팀이 잡히는 경우도 있다. 오늘 경기를 잘 마쳤고, 들뜨지 않으려 노력한다”고 화답했다.

스리랑카는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국에 크게 뒤지는 팀이었다. 때문에 벤투호는 스리랑카를 꺾은 것에 자만하지 않고, 더욱 치열하게 북한전에 전념한다. 북한전은 경기 내적인 이슈뿐만 아니라 외적인 이슈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대표팀은 오는 14일, 평양 원정경기를 치르는 가운데 월드컵을 향한 발걸음을 한걸음 씩 내딛고 있다.

사진 =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