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4골 넣었지만...김신욱, “내가 대표팀에서 가장 부족해”

[인터풋볼=화성] 이명수 기자= 김신욱이 4골에도 웃지 않았다. 다른 공격수 경쟁자들에 비교해 자신이 가장 부족하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FIFA랭킹 37위)은 10일 오후 8시(한국시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H조 2차전 홈경기에서 스리랑카(202위)에 8-0 대승을 거뒀다.

손흥민, 황희찬과 함께 공격 선봉에 선 김신욱은 전반 18분, 팀의 두 번째 골을 시작으로 4골을 기록하며 한국의 8-0 대승을 이끌었다. 김신욱은 197cm의 큰 키를 바탕으로 스리랑카 수비를 유린했다.

경기 후 만난 김신욱은 대승에도 불구하고 겸손한 모습이었다. 김신욱은 “감독님과 선수들이 준비한 경기가 잘됐다. 동료들이 다 만들어줘서 고맙다는 이야기 하고 싶고 미드필더들과 수비수들이 주목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김신욱과 함께 황의조, 황희찬, 손흥민 등이 대표팀 공격수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날은 김신욱, 손흥민, 황희찬이 3톱으로 나선 가운데 황의조는 벤치에서 휴식을 취했다.

김신욱은 “제가 대표팀에서 스트라이커 자원으로서 가장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황의조나 다른 선수들처럼 제 역할을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다가오는 북한전에 대해 “감독님 중심으로 북한이라는 변수를 통제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