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POINT] 너무 약했던 스리랑카, 그래도 평양원정 직전의 대승이니까

[인터풋볼=화성] 신명기 기자= 생각보다 스리랑카 전력은 너무 약했다. 피지컬, 기술 등 모든 면에서 벤투호에 압도됐고 경기 내내 공격다운 공격을 펼치지 못했다. 어떻게 보면 A대표팀이 대승을 거둔 것이 당연할 정도의 경기력이었다. 당연한 승리이긴 했지만 부담스러운 평양 원정 직전에 거둔 대승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져갈 수 있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FIFA랭킹 37위)은 10일 오후 8시(한국시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H조 2차전 홈경기에서 스리랑카(202위)에 8-0 대승을 거뒀다. 1차전인 투르크메니스탄전에서 2-0으로 승리했던 벤투호는 2연승을 거둬 보다 가벼운 마음으로 오는 15일 있을 평양 원정경기를 준비할 수 있게 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그동안 인터뷰, 기자회견을 통해 이야기한 대로 최약체인 스리랑카를 상대로도 방심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라인업에서부터 그러한 부분이 느껴졌다. 체격이 작은 선수들이 다수 포진한 스리랑카를 상대로 김신욱을 선발로 내세웠다. 또한 손흥민, 황희찬, 백승호, 이강인 등 공격과 기술 등 면모가 뛰어난 자원들이 대거 스리랑카전서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을 출전시키는 것에 대한 논쟁이 있을 정도로 스리랑카의 전력에 비해 최정예로 맞선 감이 없지 않아 있었다.

강한 라인업을 들고 나온 만큼 벤투호의 실수는 없었다. 김신욱이 4골로 벤투 감독의 선택에 보답했고 손흥민이 2골, 황희찬과 권창훈이 한 골씩 터트리면서 총 8골을 넣는 집중력을 보여줬다. 경기 내내 벤투호에 기술, 피지컬 면에서 크게 뒤쳐졌던 스리랑카는 한국을 상대로 단 한 개의 슈팅을 시도하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쳐야만 했다.

국내 4부리그 격인 K3리그 어드밴스 포천시민축구단도 9-1로 꺾었을 만큼 약한 스리랑카를 상대로 당연한 결과였다.

하지만 승리는 승리대로 큰 의미가 있었다. 그동안 결정적인 순간 기회를 다수 놓쳤던 공격진들이 모처럼 골 폭죽을 터트렸다는 점이 큰 수확이었다. 선수들이 자신감을 찾고 다음 경기에 임할 수 있는 부분이다.

특히나 외적인 변수가 많은 북한 원정을 치르기 전에 스리랑카전 결과에 따른 변수를 제거하면서 한시름 놓을 수 있게 됐다. 벤투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실점하지 않은 점은 북한전에 더 자신감을 가질 수 있을 것 같다. 우리가 해온 대로 준비를 잘하면 될 것 같다”는 말로 이번 경기의 결과가 북한전 전까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거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이제 평양 원정은 나흘 앞으로 다가왔다. 스리랑카전 경기력과 결과에 대한 부담을 턴 것은 고무적이라고 할 수 있다. 스리랑카의 전력이나 문제점과 관계없이 대승을 거둔 것 자체만으로도 A대표팀이 얻어간 것은 많았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