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웃음 지운 손흥민, “상대는 스리랑카였다, 만족하지 않는다”

[인터풋볼=화성] 이명수 기자= 손흥민에게 대승에 대한 기쁨은 찾아볼 수 없었다. 손흥민은 상대는 스리랑카였고, 대승에 만족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FIFA랭킹 37위)은 10일 오후 8시(한국시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H조 2차전 홈경기에서 스리랑카(202위)에 8-0 대승을 거뒀다.

경기 후 2골 1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대승을 기록했지만 이 경기만을 바라본 것이 아니기 때문에 더 준비해야 하는 경기를 했다”면서 “처음부터 어떻게 경기를 준비해야 하는지 이 팀을 존중해 주면서 강하게 부딪히며 상대가 우리에게 공포를 느끼게 하고 싶었다. 선수들이 잘 인지해서 처음부터 잘 준비한 것 같다. 어디까지나 상대는 스리랑카였고 이 기분을 좋게도 표현하고 싶지 않고 나쁘게 생각하고 싶지 않다. 너무 과하게 생각하기보다 한 경기 치렀다는 생각이고 당연히 보완해야 할 경기가 많고 완벽한 경기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총평을 내렸다.

손흥민은 오랜만에 대표팀에서 골 맛을 본 것에 대해 “항상 대표팀에 들어와서 골 넣는 것은 새롭고 영광스럽고 기쁘다. 팀원들의 도움이 있었기 때문이다”면서 “대표팀에 들어온 선수들은 다들 개인 능력이 좋다. 다들 유럽에서 뛰고 있고 왜 유럽에서 뛰는지 보여준 것 같다. 상대는 스리랑카였고 잘했지만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더 좋은 모습 보여줬으면 한다. 2차예선부터 시작해서 어려운 경기들이 많기 때문에 앞으로도 잘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좋은 팀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