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추워서 안 씻었어요" 슈팅 0개에 샤워 못한 조현우

 

[인터풋볼=화성] 윤효용 기자=“스리랑카가 못해서 안 씻은게 아니라 추워서 못 씻었어요”

조현우는 경기 후 샤워를 하지 않았다. 볼이 많이 잡지 못해서가 아니라 추워진 날씨 때문이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FIFA랭킹 37위은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H조 2차전 홈경기에서 스리랑카(202위)에 8-0 대승을 거뒀다.

벤투 감독은 약체로 평가 받는 스리랑카를 확실히 잡기 위해 맞춤 공격진을 투입했다. 김신욱을 투입해 공중볼을 장악했고, 황희찬, 손흥민 등 빠른 선수들이 스리랑카 수비진을 양쪽으로 흔들었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4골을 넣은 김신욱을 비롯해 손흥민 2골, 황희찬 1골 등 공격진이 모두 골맛을 보면서 성공적으로 경기를 마쳤다.

일방적인 경기 탓에 골키퍼 조현우의 볼터치도 이날 화제가 됐다. 10백을 사용한 스리랑카가 단 하나의 슈팅을 기록하지 못한 탓에 조현우가 몸을 움직일 일이 별로 없었기 때문이다. 후반 추가 시간, 조현우가 볼을 잡자 환호성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팬들이 궁금해 하는 것이 있다. 움직임이 없었던 골키퍼가 샤워를 해야하나 말아야 하나에 관한 것이다. 팬들의 궁금증에 조현우가 답했다. 경기 후 조현우는 "공을 잡았을 때, 환호성을 받아서 기분이 좋았다. 샤워는 안했다. 스리랑카가 못해서 안 씻은 게 아니라 추워서 안 씻었다. 파주로 바로 넘어가는데 넘어가서 씻을 거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이러한 일방적인 경기에서 긴장감을 유지하는 것이 어렵지 않는냐는 질문에 조현우는 “상대를 존중해야 한다고 감독님께서 말씀하셨다. 그래서 상대를 존중했고, 득점도 많이 했다. 팬 분들께서 놀았을 거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겠지만 뒤에서 긴장감 유지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제 우리나라 대표팀은 다가오는 15일 북한전에 초점을 두고 있다. 이에 조현우는 “준비는 안하고 있었다. 스리랑카만 준비했고, 끝났기 때문에 내일 잘 준비해서 어떤 골키퍼가 됐던 간에 잘 준비해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