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이강인, “골에 대한 욕심 있다, 하지만 팀에 도움될 것”

[인터풋볼=화성] 이명수 기자= 이강인이 골에 대한 욕심을 언급했다. 하지만 누구나 골을 넣고 어시스트를 하고 싶어하지만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며 팀을 먼저 생각하는 모습을 보였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FIFA랭킹 37위)은 10일 오후 8시(한국시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H조 2차전 홈경기에서 스리랑카(202위)에 8-0 대승을 거뒀다.

이강인은 조지아전에 이어 생애 두 번째 A매치 출전을 맞이했다. 이강인은 스리랑카를 상대로 두 수 위의 경기력을 선보였다. 전반 18분, 이강인은 손흥민을 향해 날카로운 침투패스를 찔러줬고, 손흥민의 크로스를 김신욱이 마무리하며 한국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것은 시작이었다. 전반 20분, 이강인의 날카로운 코너킥을 황희찬이 방향만 바꿔 놓는 헤더로 마무리했다. 이강인의 생애 첫 A대표팀 공격포인트였다. 이강인은 전반 39분, 환상적인 마르세유턴을 선보였고, 전반 40분에는 상대 수비를 절묘하게 제치는 동작 뒤 슈팅을 때리기도 했다.

중원을 지배한 이강인은 풀타임 동안 그라운드를 누비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경기 후 이강인은 “저희가 원하는 것은 이기는 것 이었다. 좋은 경기로 이겨서 기쁘다”면서 “저번 경기도 마찬가지고 매 경기 뛸 때마다 최선을 다하려 한다. 운동장에서 팀을 도와서 이길 수 있어 기쁘다. 다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이 좋은 경기해서 기쁘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강인은 수 차례 날카로운 슈팅과 패스로 한국의 공격을 이끌었다. 이강인은 “골에 대한 욕심은 누구나 있다. 누구나 골을 넣고 어시스트 하고 싶어 하지만 팀에 도움이 되려한다”면서 홈팬들 앞에서 첫 선을 보인 것에 대해 “팬들에게 감사하다. 한국에서 뛰는 것이 처음인데 많은 힘이 됐고 더 열심히 해서 이런 자리에 많이 올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대표팀은 오는 14일, 평양에서 북한을 상대로 3차전 원정경기를 치른다. 이강인은 “최대한 잘 준비해서 좋은 경기 하겠다”면서 중앙 포지션에서 뛴 것에 대해 “선수에게 편하고 안 편하고는 중요하지 않다. 팀에서 도움이 된다면 그 선수가 최대한 뛰는 그 자리에서 열심히 해서 팀의 승리를 도와야한다고 생각한다”는 답을 내놓았다.

사진 =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