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현장메모] 한국 상대 슈팅 0개 스리랑카, 조현우가 공 잡자 환호성이

[인터풋볼=화성] 이명수 기자= 조현우 입장에선 수월한 경기였다. 단 한 차례도 스리랑카의 슈팅이 나오지 않았고, 편한 마음으로 경기에 임할 수 있었다. 경기 내내 공이 오지 않던 조현우가 공을 잡자 관중석에선 환호성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FIFA랭킹 37위)은 10일 오후 8시(한국시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H조 2차전 홈경기에서 스리랑카(202위)에 8-0 대승을 거뒀다.

피파랭킹 202위의 스리랑카는 한국의 적수가 되지 못했다. 전반전에만 5골이 터졌고, 한국은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승리가 확실시 되자 벤투 감독은 후반 16분, 손흥민 대신 권창훈을 투입하기도 했다.

스리랑카는 한국을 상대로 90분 내내 수비만 했다. 포메이션도 5백을 가동했다. 전원수비 전략을 썼지만 한국의 막강한 공격력을 막아내기는 무리였다.

이날 스리랑카는 단 한 차례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 바꿔 말하면 조현우에게 공이 오지 않았다는 뜻이기도 했다. 조현우는 간간히 후방에서 전환패스로 볼터치를 이어갔다. 후반 추가시간, 조현우가 후방으로 굴러온 공을 잡자 관중석에선 환호성이 나왔다. 워낙 강했던 화력 탓에 조현우는 자신의 능력을 선보이지 못했고, 경기는 깔끔한 대승으로 마무리됐다.

사진 =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