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현장메모] "와! 대박" 관중들, 이강인 '턴+탈압박'에 함성+박수갈채

[인터풋볼=화성] 윤효용 기자= 이강인이 스리랑카전 관중들에게 자신의 장기를 선보이며 팬들을 열광케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스리랑카(FIFA 랭킹 202위)와 경기가 진행 중이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손흥민, 김신욱의 멀티골로 전반전 5-0으로 리드하고 있다.

벤투 감독은 상대적으로 약체인 스리랑카전 필승을 위해 공격적인 라인업을 꺼내들었다. 4-3-3 포메이션이 김신욱, 손흥민, 황희찬을 쓰리톱을 가동했다, 미드필더에도 이강인, 남태희. 백승호 조합을 내세웠다. 수비진에는 김문환, 김민재, 권경원, 홍철이 나섰고,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이강인도 이날 선발 출전하며 A매치 두 번째 선발 출전에 성공했다. 경기를 앞두고 주전 미드필더로 기용되던 황인범이 명단에서 제외되면서 이강인의 출전이 예상됐다. 황인범의 결장 사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전반전 대한민국 대표팀은 스리랑카를 초반부터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강인도 중원에서 날카로운 패스들로 공격 작업에 활로를 불어넣었다. 이강인은 왼발 패스는 선제골 장면에서도 빛났다. 전반 5분 이강인은 뒷공간을 파고드는 홍철에게 킬패스를 넣어줬고, 홍철이 이를 손흥민에게 연결하면서 선제골이 터졌다. 여기에 전반 20분에는 황희찬을 향한 정확한 코너킥으로 팀의 세 번째 골을 도왔다.

전반 중반에는 이강인의 쇼타임이 시작됐다. 이강인은 스리랑카 선수들의 압박을 마르세유턴으로 가볍게 풀어내며 관중들의 함성을 이끌어냈다. 이후 이강인이 중원에서 압박을 풀어내며 드리블로 들어가는 장면만 서너 차례 보여주자 관중들은 이강인이 공을 잡을 때마다 환호성을 지르기도 했다.

한국 팬들 중 이강인의 플레이를 직접 본 사람은 별로 없다. 이강인이 어릴 때부터 발렌시아에서 성장했기 때문이다. 이번 대표팀 경기가 첫 홈경기였던 이강인은 홈팬들에게 자신의 실력을 유감없이 보여줬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