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명단분석] 공격수 3+공격형 MF 2+홀딩 1, 스리랑카 ‘밀집수비’ 깬다

[인터풋볼=화성] 정지훈 기자= 화끈한 공격 축구가 예상되는 라인업이다. 공격수가 3명, 공격형 미드필더가 2명이다. 그리고 홀딩 미드필더 백승호도 언제든지 공격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벤투 감독이 스리랑카의 밀집수비를 깨기 위해 ‘승부수’를 던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에서 스리랑카(FIFA 랭킹 202위)와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 1차전에서 투르크메니스탄에 2-0 승리를 거둔 한국 대표팀은 스리랑카를 잡고, 평양 원정에서도 승리를 거둔다는 계획이다.

# 밀집 수비 예고한 스리랑카, 벤투 감독의 선택은 ‘닥공’

FIFA 랭킹 202위인 스리랑카는 조 최약체다. 특히 스리랑카는 5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콸라룸프르에서 열린 A매치에서 말레이시아에 0-6으로 대패를 했고, 수비가 무너지는 모습을 보여줬다. 여기에 최근 10경기에서 1승 2무 7패를 거뒀는데 이 ‘1승’도 마카오(피파랭킹 184위)를 상대로 거둔 것이다.

그만큼 전력이 약하다. 스리랑카도 약체임을 인정하며 ‘밀집 수비’를 예고했다. 스리랑카의 모하메드 니잠 파키르알리 감독은 “한국은 아주 강한 팀이다. 우리가 경험해보지 못한 월드컵 최종 예선을 경험한 팀이다. 어렵겠지만 최선을 다해 준비를 하고 있다. 날씨에 대한 변수도 있는데 선수들이 잘 극복해줬으면 좋겠다. 수비적인 전술을 준비했다. 중점적으로 준비한 것이 수비다”며 수비적인 전술로 경기에 임하겠다고 했다.

벤투 감독도 어느 정도는 예상하고 있었다. 벤투 감독은 “경기에서 매순간 나올 수 있는 상황들을 분석하고 있고, 선수들이 잘 대처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어떻게 결정하는 지가 매우 중요하다. 일반적인 상황이라면 상대가 밀집수비를 펼칠 것이고, 5백인지 4백인지 지켜봐야 한다. 많이 내려서고 공간을 주지 않을 것이라 예상된다. 빠르게 볼을 주고받을 수 있어야 하고, 공간을 창출하고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공간 활용과 빠른 공격 전개로 밀집 수비를 격파하겠다고 했다.

벤투 감독의 선택은 ‘닥공’이었다. 선발 명단 11명을 아주 공격적으로 구성했다. 그동안 공수 밸런스를 중요시 했던 벤투 감독이지만 이번만큼은 수비를 신경쓰지 않은 모습이다. 벤투 감독은 4-1-2-3 포메이션을 가동하며 공격적으로 나섰고, 손흥민-김신욱-황희찬의 3톱으로 스리랑카의 밀집수비를 격파한다는 생각이다.

# 공격수 3+공격형 MF 2+홀딩 1, 스리랑카 ‘밀집수비’ 깬다

공격수 3명, 공격형 미드필더 2명, 홀딩 미드필더 1명을 세운다. 한 마디로 공격을 하겠다는 의지다. 특히 벤투호의 공격진을 손흥민(8경기 2골 1도움), 김신욱(10경기 9골 4도움), 황희찬(11경기 7골 10도움)으로 구성하면서 대량 득점을 노린다.

중원도 공격적이다. 드리블 돌파에 능한 남태희와 창의적인 패스 플레이가 가능한 이강인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배치하면서 화끈한 공격력을 보여주겠다는 생각이다. 여기에 홀딩 미드필더로 백승호를 뒀지만 공격으로 전환할 때는 위로 올려 공격적인 빌드업을 시도한다는 계획이다.

포백 수비도 공격적이다. 벤투 감독은 공격적개 능력을 갖춘 김문환, 김민재, 권경원, 홍철을 포백 라인에 배치하며 적극적으로 공격을 시도하겠다는 생각이다. 특히 김문환과 홍철의 공격적인 오버래핑에 기대를 걸고 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