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친선전 리뷰] 메시 없는 아르헨, 독일 원정서 2-2 무...오캄포스 동점골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아르헨티나와가 독일과의 친선 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두며 A매치 4경기 연속 무패를 기록했다.

아르헨티나는 10일 새벽 3시 45분(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에 위치한 지그날 이두나 파크서 열린 독일과의 친선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이로써 아르헨티나는 A매치 4경기 연속 무패를, 독일은 2경기 연속 무패를 기록했다.

홈팀 독일은 발트슈미트, 브란트, 하베르츠, 나브리, 찬, 킴미히, 할스텐베르크, 쥘레, 코크, 클로스터만, 테어 슈테겐을 선발로 기용했다. 노이어, 로이스, 귄도간 등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이에 맞서 아르헨티나는 라우타로, 디발라, 코레아, 파레데스, 페레이라, 데 파울, 포이스, 오타멘디, 로호, 타글리아피코, 마르케신을 내세웠다. 메시는 남미축구연맹으로부터 당한 징계로 경기에 나설 수 없었다.

전반 초반부터 독일이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15분 나브리가 클로스터만의 크로스를 감각적인 터치로 수비를 제친 뒤 골로 체진뒤 아르헨티나의 골 망을 흔들었다.

이어 전반 22분에는 역습 상황에서 나브리의 크로스를 하베르츠가 마무리하며 독일이 2점 차로 달아났다,

독일의 공격이 이어졌다. 독일은 전반 31분 프리킥 상황에서 할스텐베르크의 슛이 골대를 맞추기도 했다. 아르헨티나 역시 데 파울의 강력한 슛이 있었지만 골대를 맞으며 아쉬움을 삼켰다.

2점 리드를 내준 채 전반을 마친 아르헨티나는 로호와 코레이라를 불러들이고 아쿠냐와 오캄포스를 투입하며 변화를 시도했다. 그러나 변화에도 불구하고 골이 들어가지 않자 아르헨티나는 디발라를 대신해 알라리오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그리고 교체 투입된 알라리오와 아퀴냐가 합작 골을 만들었다. 후반 21분 아퀴냐의 크로스를 받은 알라리오가 골을 기록했고, 아르헨티나가 1점 따라잡았다.

이에 독일은 나브리를 빼고 세르달을 투입하며 중원을 강화했고, 안정적인 경기 운용을 꾀했다.

그러나 아르헨티나의 기동력이 되살아났고, 동기부여가 떨어진 채 내려앉은 독일을 공략하기 시작했다. 기다리던 동점골은 후반 40분에 나왔다. 알라리오의 패스를 받은 오캄포스가 박스 안 좌측에서 슛을 시도했고, 이는 찬 맞고 독일 골 망을 흔들었다.

독일전을 마친 아르헨티나는 스페인으로 넘어가 에콰도르와 한 차례 평가전을 더 치른다. 독일은 14일 에스토니아와 유로2020 예선전을 치른다.

[경기결과]

독일(2) : 나브리(전15), 하베르츠(전22)

아르헨티나(2) : 알라리오(후21), 오캄포스(후40)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