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프리뷰] ‘슈퍼손 출격’ 방심 없는 벤투호, ‘밀집수비’ 격파한다

[인터풋볼=화성] 정지훈 기자=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손흥민은 출전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슈퍼손’ 손흥민의 출격을 예고했고, 스리랑카의 밀집 수비를 격파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에서 스리랑카(FIFA 랭킹 202위)와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 1차전에서 투르크메니스탄에 2-0 승리를 거둔 한국 대표팀은 스리랑카를 잡고, 평양 원정에서도 승리를 거둔다는 계획이다.

# 밀집 수비 예고한 스리랑카, 벤투 감독의 격파법은?

FIFA 랭킹 202위인 스리랑카는 조 최약체다. 특히 스리랑카는 5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콸라룸프르에서 열린 A매치에서 말레이시아에 0-6으로 대패를 했고, 수비가 무너지는 모습을 보여줬다. 여기에 최근 10경기에서 1승 2무 7패를 거뒀는데 이 ‘1승’도 마카오(피파랭킹 184위)를 상대로 거둔 것이다.

그만큼 전력이 약하다. 스리랑카도 약체임을 인정하며 ‘밀집 수비’를 예고했다. 스리랑카의 모하메드 니잠 파키르알리 감독은 “한국은 아주 강한 팀이다. 우리가 경험해보지 못한 월드컵 최종 예선을 경험한 팀이다. 어렵겠지만 최선을 다해 준비를 하고 있다. 날씨에 대한 변수도 있는데 선수들이 잘 극복해줬으면 좋겠다. 수비적인 전술을 준비했다. 중점적으로 준비한 것이 수비다”며 수비적인 전술로 경기에 임하겠다고 했다.

벤투 감독도 어느 정도는 예상하고 있었다. 벤투 감독은 “경기에서 매순간 나올 수 있는 상황들을 분석하고 있고, 선수들이 잘 대처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어떻게 결정하는 지가 매우 중요하다. 일반적인 상황이라면 상대가 밀집수비를 펼칠 것이고, 5백인지 4백인지 지켜봐야 한다. 많이 내려서고 공간을 주지 않을 것이라 예상된다. 빠르게 볼을 주고받을 수 있어야 하고, 공간을 창출하고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공간 활용과 빠른 공격 전개로 밀집 수비를 격파하겠다고 했다.

# ‘막강 화력’ 손흥민-황의조-황희찬 조합...그리고 김신욱

스리랑카의 밀집 수비에 맞서 벤투 감독은 총력전을 예고했다. 벤투 감독은 “내일 경기도 다른 경기와 마찬가지로 잘 준비하고 있다. 선수들이 계획한 대로 경기를 하고, 좋은 결과는 얻는 것이 중요하다. 승리해서 승점 3점을 얻어야 한다. 우리 스타일을 유지하면서 무조건 승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승리를 약속했다.

특히 벤투호의 공격진 손흥민(8경기 2골 1도움), 황의조(9경기 3골 2도움), 황희찬(11경기 7골 10도움) 그리고 김신욱(10경기 9골 4도움)의 발끝을 기대하고 있다. 네 공격수 모두 최근 소속팀에서 엄청난 득점 페이스를 자랑하고 있어 벤투 감독도 어떤 조합을 쓸지 행복한 고민을 이어가고 있고, 경기 당일까지 선발 명단을 고민하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벤투 감독은 “아직까지 손흥민의 출전 시간에 대한 계획은 없다. 한 가지 확실한 것은 내일 손흥민은 출전할 것이라는 점이다”며 손흥민의 출격을 예고했고, 황의조, 황희찬에 대해서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 경기 마다 최선이라고 판단되는 11명의 선수들을 선발로 내보내고 있다. 공격과 중원에 멀티 플레이어들이 있다. 손흥민이나 황희찬은 여러 포지션에서 활약할 수 있다”며 다양한 조합을 구상하고 있었다.

아시아에서 만큼은 엄청난 위력을 자랑하는 김신욱의 활용법도 고심하고 있었다. 벤투 감독은 “며칠 훈련을 하면서 어떻게 활용할지 정보가 생겼다. 많은 생각을 하고 있다. 한 번 더 훈련을 할 기회가 있기 때문에 지켜보고 내일 선발 명단을 결정할 예정이다”고 했고, 이 네 명의 공격수를 활용해 스리랑카의 밀집 수비를 격파하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

사진=윤경식 기자,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