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기자회견] ‘자만’ 경계한 권경원, “약체 스리랑카? 쉬운 경기는 없다”

[인터풋볼=화성] 정지훈 기자= 스리랑카전을 앞둔 한국 대표팀의 수비수 권경원이 약한 상대는 없다면서 자만심을 경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에서 스리랑카(FIFA 랭킹 202위)와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 1차전에서 투르크메니스탄에 2-0 승리를 거둔 한국 대표팀은 스리랑카를 잡고, 평양 원정에서도 승리를 거둔다는 계획이다.

경기를 앞둔 한국 대표팀은 9일 오후 6시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었고, 이 자리에는 벤투 감독과 수비수 권경원이 대표 선수로 참석했다.

스리랑카는 FIFA 랭킹 202위의 약체다. 이런 이유로 한국 대표팀의 무난한 승리가 예상되는 상황이고, 모처럼 홈팬들 앞에서 화끈한 대승을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벤투 감독은 자만을 경계했다. 벤투 감독은 “다 득점에 포커스를 맞추지는 않고 있다. 우리 스스로 좋은 경기를 보이며 승리하는 것에 오로지 집중을 하고 있다. 현대 축구에서는 약체라고 해서 다 득점을 이야기할 수 없고, 이것이 현대 축구의 특징이다. 승리하는 것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답했다.

권경원도 같은 생각이었다. 권경원은 “월드컵을 가기 위해 쉬운 경기는 없다고 생각하고, 안 중요한 경기는 없다. 항상 해왔던 것처럼 자신감 있게 경기를 할 것이고, 선수들 모두 노력하고 있다”며 자만심을 경계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