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훈련] 슈팅-패스-침투 훈련 집중...벤투호 타깃은 분명 ‘밀집수비’

[인터풋볼=파주] 신명기 기자= 벤투호가 스리랑카전 대비에 한창이다. 수비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이는 스리랑카를 상대로 어떻게 골을 넣을 것인가가 역시 훈련의 포인트였다. 첫째 날 훈련에서 적극적인 슈팅을 주문했던 코칭 스태프는 빠르고 조직적인 패스 전환을 둘째 날의 주된 훈련 내용으로 삼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스리랑카를 상대한 뒤 15일 북한 평양의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전을 치른다.

이에 대비한 A대표팀 선수들은 7일 오후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에 소집돼 첫 훈련을 실시했다. 8일 오후 4시부터 둘째날 훈련을 소화했다.

본격적인 훈련이었다. 첫째날에는 상당수 선수들이 회복을 위해 실내 훈련을 실시하는 상황에서 팀 전체가 움직이는 훈련을 하기가 쉽지 않았다.

이에 벤투 감독과 코치들은 상대 수비를 이끌어 내는 상황을 가정해 최대한 많은 슈팅을 가져갈 것을 주문했다. 벤투 감독도 만족감을 보였고 이후 1-0으로 이기고 있는 상황을 가정한 빠른 패스와 공간창출을 위한 연습을 했다. 선수들도 “웃지 말자!”는 말이 나오는 등 진지한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둘째 날에는 본격적인 팀 훈련이 진행됐다. 구름이 잔뜩 끼고 비가 내렸던 전날과 달리 햇볕이 강하게 내리쬐는 가운데 훈련을 실시했다. 오후 4시 정도에 시작된 훈련은 한 시간을 조금 넘긴 상황에서 종료됐다.

이날 코칭 스태프는 시간은 길지 않지만 공격에 방점을 둔 훈련 프로그램을 계획했다. 미드필더-공격수들 뿐만 아니라 후방 빌드업에 참여하는 골키퍼와 수비수들까지 공을 빠르게 순환시키는 패싱 훈련이 중점적으로 이뤄졌다. 상대 수비를 가정한 도구들을 설치해 놓고 2대1 패스에 이은 침투를 하는 훈련도 진행됐다.

코칭 스태프들은 중간 중간 세부적인 부분들도 짚었다. 단순히 패스를 전달하는 것이 아닌 세밀한 패스 타이밍까지도 신경 써 줄 것을 요구했다. 선수들도 패스와 터치를 할 때마다 공을 받는 동료들의 이름을 불러가면서 훈련에 진지하게 임했다.

남은 시간에는 9대9 미니 게임이 진행됐다. 이 역시 상대를 압박하고 그것을 풀어나가는 패싱 위주의 훈련이었다. 공격-미드필더들은 단순히 패스만 하는 것이 아닌 발재간과 개인 돌파를 시도하면서 스리랑카전 이전 컨디션을 점검할 수 있었다.

둘째 날 훈련에서도 벤투호의 노림수를 분명히 확인할 수 있었다. 사실상 최약체로 꼽히는 스리랑카가 수비로 온전히 내려서는 전략을 쓸 것에 대한 대응책이었다. 빠른 패스 전환으로 상대 수비 간격과 조직을 흔들고 빠른 시간 선제골을 넣어 경기를 대승으로 확실히 마무리하겠다는 의지가 분명히 담겨 있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