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 퀸컵] ‘숙명의 라이벌’ 연대vs고대, K리그 퀸컵 결승 ‘빅뱅’

[인터풋볼=천안] 정지훈 기자= ‘숙명의 라이벌’ W-Kicks(연세대)와 FC 앨리제(고려대)가 2019 K리그 퀸컵 결승전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여대생들의 챔피언스리그 '2019 K리그 퀸컵(K-Win컵)'이 5일 천안에 위치한 상록 리조트와 재능교육연수원에서 열렸다. 올해로 10회째를 맞이한 K리그 퀸컵은 '디펜딩 챔피언' FC 천마(한국체대)를 비롯해 총 16개 팀들이 참가해 뜨거운 열전을 펼쳤다. 

큰 이변은 없었다. ‘디펜딩 챔피언’ FC 천마(한국체대)를 비롯해 지난 해 8강에 진출했던 FC 앨리제(고려대), INHA WICS(인하대), SNUW FC(서울대), FC 여우락(성균관대)이 무난하게 8강에 진출하며 저력을 과시했다.

8강 대진이 확정되면서 기대를 모았던 결승 매치업이 있었다. 바로 연세대와 고려대의 결승 빅뱅. 두 팀 모두 조 1위로 8강에 올라가면서 결승에 진출해야만 맞대결을 펼칠 수 있었는데, 이 꿈의 매치업이 현실화됐다.

연세대는 8강에서 INHA WICS(인하대)를 꺾었고, 4강에서는 강력한 우승 후보 FC 천마(한국체대)를 1-0으로 제압하며 2년 만에 결승에 올랐다. 반면, 고려대는 8강에서 INUW FC(인천대)를 제압했고, 준결승전에서는 SNUW FC(서울대)를 승부차기 접전 끝에 승리를 따내며 결승 무대에 진출했다.

꿈의 결승전이 현실화됐다. 연대의 주장 채연씨는 “샤컵에서 우리 팀의 포텐이 터졌기 때문에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샤컵 우승의 기세를 이어 우승하고 싶다. 지난 대회에서 8강에 진출하지 못했기 때문에 이를 갈고 있다. 좋은 플레이로 이기고 싶다. 대회에 나온 이상 우승을 하고 싶다. K리그에서 주최하는 대회라 규모는 가장 큰 대회다. 즐기고 싶다”며 승리를 다짐했다.

반면, 고대의 유승희 씨는 “꿈의 무대의 주인공은 앨리제다. 목표는 우승이다. K리그 퀸컵은 여대생들이 참여할 수 있는 대회 중 가장 큰 대회다. 이번 고연전도 자신이 있다. 가볍게 2-0으로 이겨주겠다. 다친 사람 없이 우승을 하겠다”며 이번에도 승리를 약속하며 우스을 약속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