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분데스 리뷰] ‘권창훈-정우영 결장’ 프라이부르크, 도르트문트와 2-2 극장 무승부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프라이부르크가 도르트문트와 극적인 무승부를 거뒀다. 권창훈과 정우영은 나란히 교체명단에 포함됐지만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프라이부르크는 5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독일 프라이부르크에 위치한 슈바르츠발트 슈타디온에서 열린 도르트문트와의 2019-20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7라운드 홈경기에서 2-2로 비겼다.

프라이부르크는 3-4-3으로 나섰다. 골문은 슈볼로프가 지켰다. 퀴플러, 코흐, 하인츠가 3백에 섰고, 슈미트, 아브라시, 회플러, 귄터가 중원에 포진했다. 발트슈미트가 원톱에 섰고, 측면에 하버러와 횔러가 자리했다. 권창훈과 정우영은 교체명단에 포함됐다.

도르트문트는 뷔르키가 골문을 지키는 가운데 피슈첵, 아칸지, 훔멜스, 게레이루가 4백에 섰다. 중원에 델라니와 비첼이 자리했고, 2선에 하키미, 로이스, 아자르가 나섰다. 원톱은 괴체였다.

도르트문트는 전반 14분 만에 피슈첵이 허벅지에 통증을 호소하며 교체아웃됐다. 피슈첵 대신 브란트가 투입됐다. 하지만 선제골은 도르트문트의 몫이었다. 전반 20분, 아자르의 코너킥을 비첼이 환상적인 발리 슈팅으로 연결하며 골망을 갈랐다.

프라이부르크는 전반 40분, 발트슈미트가 과감한 슈팅을 날려봤지만 옆그물을 강타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결국 도르트문트가 리드를 가진 채 전반전이 마무리됐다.

후반 10분, 발트슈미트가 아크 정면에서 때린 중거리 슈팅이 시원하게 뻗어나갔고, 도르트문트의 골문 구석을 갈랐다. 도르트문트는 후반 18분, 아자르 대신 산초를 투입했다.

후반 22분, 하키미의 슈팅이 퀴블러 몸맞고 굴절되며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1-2로 뒤지자 프라이부르크는 횔러 대신 살라이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후반 30분, 아브라시 대신 페터슨, 후반 40분, 퀴블러 대신 그리포가 투입되며 프라이부르크는 교체카드 3장을 모두 사용했고, 권창훈과 정우영에게 기회가 돌아가지 못했다. 후반 45분, 그리포의 크로스가 아칸지 몸 맞고 골라인을 넘어가며 스코어는 2-2가 됐고, 결국 프라이부르크가 도르트문트와 극적인 무승부를 거두는데 성공했다.

[경기 결과]

프라이부르크(2) : 발트슈미트(후반 10분), 아칸지(후반 45분 OG)

도르트문트(2) : 비첼(전반 20분), 하키미(후반 22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