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EL 리뷰] ‘유효슈팅 0’ 맨유, 고전 끝 알크마르 원정서 0-0 무...조 2위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AZ 알크마르 원정에서 고전 끝에 무승부를 거뒀다. 유효슈팅이 한 개도 없을 정도로 무기력한 경기력이었다.

맨유는 4일 오전 1시 55분(한국시간) 네덜란드 AFAS 스타디온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L조 2차전 원정경기에서 알크마르와 0-0으로 비겼다. 1차전서 아스타나에 신승을 거뒀던 맨유는 1승 1무로 파르티잔에 다득점에서 밀린 2위를 기록하게 됐다.

이날 맨유는 로테이션을 가져갔다. 데 헤아, 린델로프, 제임스 등 일부 주전들과 그린우드, 고메스, 프레드, 마티치, 마타, 윌리엄스, 달롯, 로호가 선발 기회를 잡았다. 홈팀 알크마르는 스텡스, 보아두, 이드리시, 데 비트, 스가와라, 블라르 등이 맨유전서 선발출전했다.

맨유는 전체적으로 공격에서 활로를 찾지 못했다. 오른쪽 측면의 달롯을 활용하면서 한 공격패턴이 가장 위협적이었다. 하지만 결정적인 기회가 많지 않았고 이따금씩 나온 슈팅도 정확하게 이어지지 않았다.

알크마르가 기회를 엿봤다. 알크마르는 전반 13분 알크마르가 수비 한 명을 벗겨낸 뒤 슈팅을 시도했지만 데 헤아의 선방에 막혔다. 맨유도 전반 29분 달롯의 크로스가 그린우드에게 정확하게 이어졌지만 결정적인 기회를 그린우드가 살리지 못했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맨유는 후반 18분 제임스를 빼고 래쉬포드를 투입하면서 승부수를 던졌다.

알크마르는 후반 30분 이드리시가 회심의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살짝 벗어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맨유는 후반 31분 그린우드를 빼고 린가드를 투입하면서 공격 쪽에 변화를 줬다. 이어 후반 37분 마타 대신 맥토미니까지 넣어 승리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맨유는 결정적인 기회를 놓였다. 후반 38분 맥토미니가 건네준 패스를 린가드가 슈팅으로 이어갔지만 골문 밖으로 벗어났다. 

알크마르는 후반 42분에서야 첫 교체를 가져갔다. 데 비트를 빼고 하치디아코스를 넣어 수비라인에 변화를 줬다. 양 팀은 막판 공격 쪽에서 활로를 찾으려 했지만 성과는 없었고 결국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