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STAR] 황희찬, 세계 최고 DF 반다이크 농락했다...UCL 2호골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황희찬이 세계 최고 수비수 버질 반다이크를 가볍게 제치고 챔피언스리그 2호골을 성공시켰다.

잘츠부르크와 리버풀은 3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E조 조별리그 2차전을 진행 중이다. 후반전 시작을 앞둔 현재 잘츠가 1-3으로 추격하고 있다.

잘츠부르크는 황희찬, 다카, 크리스첸센, 미나미노 등을 선발로 내세웠다. 홀란드는 벤치에서 시작했다. 리버풀은 아드리안, 파비뉴, 반다이크, 바이날둠, 피르미누, 마네, 살라, 고메스, 헨더슨, 로버트슨, 아놀드가 출전했다.

잘츠부르크는 전반 초반 마네, 로버트슨, 살라에게 연달아 실점했다. 패색이 짙던 전반 막판 황희찬이 기회를 잡았다. 박스 안에서 패스를 받은 황희찬은 반다이크의 태클을 가볍게 피하고 오른발 슈팅을 때렸다. 이 공은 리버풀 골문 구석을 가르면서 1-3으로 점수차를 좁히게 됐다.

사진=잘츠부르크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