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안에서 곪는 토트넘?' 선수단, 포체티노 전술에 강한 의문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선수들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전술에 의문을 가지며 내부 분열이 일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토트넘은 2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2차전 홈경기에서 바이에른 뮌헨에 2-7로 패배했다.

최근 부진을 겪은 토트넘에 반갑지 않은 주장이 제기됐다.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2일 “토트넘의 역사에서 그 어떤 클럽도 홈에서 7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하지만 뮌헨은 토트넘에 큰 교훈을 남겼다. 이에 충격에 빠진 토트넘의 선수들은 락커룸을 쉽게 떠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토트넘에서 오래 활약한 선수들 사이에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그들 중 일부는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우승 문턱에서 좌절한 후 동기 부여를 잃었다.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구단을 떠나는 데 실패했고 다른 선수들은 충분한 전력 보강을 하지 않은 구단에 실망했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토트넘의 선수들은 포체티노 감독의 전술에도 의문을 품었다. 최근 포체티노가 사용하고 있는 4-3-1-2 포메이션에서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최전방에서 맹활약하고 있지만 중원은 많은 위험에 노출됐다. 선수들은 포체티노 감독이 지난 시즌 성공을 거뒀던 전술을 사용하지 않은 것에 대해 전혀 이해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