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SNS 농담이 징계로' B.실바, 인종차별 혐의로 출전금지 위기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맨체스터 시티의 베르나르도 실바(25)가 벵자맹 멘디(25)에게 인종 차별을 범한 혐의로 잉글랜드 축구협회(FA)로부터 6경기 출전 금지 징계를 받을 위험에 처했다.

실바는 지난 22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멘디의 유년 시절 사진과 스페인 초콜릿 ‘콘퀴도스’의 캐릭터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여기에 실바는 “누구인지 맞춰봐”라는 문구를 함께 올렸다. 하지만 실바는 이 게시글로 인해 인종 차별을 했다는 주장을 받으며 많은 비판을 받아야 했다.

이에 맨시티의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멘디는 실바를 잘 알고 있다. 두 사람은 AS 모나코에서 활약하던 시절부터 절친한 사이다. 실바의 게시글은 단지 농담일 뿐이다”며 진화에 나섰고 라힘 스털링 역시 친구 사이의 장난에 지나지 않는다며 이를 옹호했다.

하지만 FA는 결국 실바를 기소했다. FA 사무국은 2일 공식 발표를 통해 “실바는 지난 22일 SNS 관련 규정 E3를 위반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의 게시글은 모욕적이고 부적절했기에 E3(1) 규정을 위반했고 인종 및 민족 출신에 대한 참조를 포함했기 때문에 E3(2)에 정의된 규정을 심각하게 위반했다”고 전했다.

이어서 “실바는 오는 9일까지 FA의 기소에 답을 해야한다. 단 이번 발표로 인해 그의 6경기 출전 금지가 곧바로 결정되는 것은 아니다. 실바의 게시글이 분명하고 차별적인 것으로 판명될 경우 제개가 가해질 것이다”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 실바 SNS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