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FA컵 POINT] ‘데얀의 돌발 행동’ 흔들리던 수원, '전설' 염기훈이 잡았다

[인터풋볼=수원] 정지훈 기자= 수원의 최고참인 데얀의 돌발 행동. 사정없이 흔들리던 수원에는 ‘푸른 전설’ 염기훈이 있었고, 결정적인 순간 득점포를 가동하며 수원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수원 삼성은 2일 오후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준결승 2차전에서 화성FC를 3-0으로 제압했다. 지난 1차전에서 0-1로 패배했던 수원은 합계 스코어 3-1로 기사회생했고,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 상대는 내셔널리그의 반란을 일으킨 대전코레일이다.

사실 수원의 분위기는 최악이었다. 수원의 이번 시즌 농사를 좌우하는 FA컵 준결승 2차전을 앞두고 팀 내 최고참인 데얀이 돌발행동을 하며 팀 분위기는 최악으로 향했다. 데얀은 경기를 하루 앞둔 훈련을 마치고, 자신이 준결승 2차전 출전 명단에서 빠진 것을 알게 되자 천안으로 이동해 서울 이랜드와 아산 무궁화의 K리그2 경기를 관전했다.

이때 데얀은 취재진과 만나 “가족들이 유럽에 있기 때문에 자유시간이 많다. 오늘 훈련을 마치고 직접 경기를 보러왔다”면서 화성과 FA컵 4강 2차전 출전에 대한 질문에는 “스쿼드에 포함되지 않았다. 나는 경기를 뛰지 않는다”며 자신의 상황을 설명했다.

돌발 행동이었다. 수원의 일 년 농사가 결정되는 FA컵 4강 2차전을 앞둔 상황에서 모두가 힘을 합쳐야 했지만 데얀의 이런 돌발 행동은 분명 좋지 않았고, 팀 분위기를 헤칠 수 있는 행동이었다. 이에 대해 수원의 이임생 감독은 “개인보다는 팀에 집중하고 싶다”며 말을 아꼈다.

여러 의미에서 분위기는 최악이었다. 그러나 수원에는 ‘푸른 전설’ 염기훈이 있었다. 지난 1차전에서 0-1로 패배했기 때문에 선제골이 가장 중요한 상황에서 염기훈의 왼발이 빛났다. 염기훈은 후반 13분 전매특허인 왼발 프리킥을 시도했고 상대 수비의 머리에 맞고 굴절되면서 열리지 않던 화성의 골문을 활짝 열었다.

그래도 안심할 수 없는 수원이었다. 만약 화성이 동점골을 기록하며 사실상 경기는 끝나는 것과 다름이 없었기 때문. 결국 경기는 연장전에 접어들었고, 가장 중요한 순간 염기훈의 발끝에서 추가골이 터졌다. 염기훈은 연장 후반 1분 정교한 왼발 슈팅으로 승부를 뒤집었고, 연장 후반 5분에는 감각적인 페널티킥으로 쐐기를 박았다.

결국 승자는 수원이었다. 데얀의 돌발 행동 등으로 수원의 분위기는 최악이었지만 수원에는 ‘전설’ 염기훈이 있었고, 흔들리던 수원을 바로 잡았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